'씨네타운' 류덕환 "정두홍과 첫 만남 이유없이 불편했다"
2019. 06.26(수) 11:35
씨네타운
씨네타운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씨네타운' 류덕환이 정두홍과의 첫 만남과 관해 이야기했다.

26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이하 '씨네타운')에서는 배우 겸 무술감독 정두홍과 배우 류덕환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두홍과 류덕환은 영화 '난폭한 기록'(감독 하원준 배급 kth)을 촬영하기 위해 처음 만났을 때를 회상했다. 정두홍은 류덕환과의 첫 만남을 "연기 잘하는 사람은 불편하다. 액션 잘하는 사람은 편안하다"고 농담을 건네 유쾌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이어 류덕환은 정두홍과의 만남이 "이유없이 불편했다"고 응수하며 너스레를 떨어 폭소가 이어졌다. 농담을 주고 받던 이들은 곧 함께 작품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진솔하게 털어놨다.

정두홍은 "류덕환이 나온 '천하장사 마돈나'를 너무 재미있게 봤는데 그 영화를 너무 좋아해서 여러 번 봤다. 류덕환이 이 영화에 나온다고 해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류덕환 역시 "나야말로 이 작품에 출연하게 된 게 정두홍이 함께 나온다고 해 도움이 된다면 출연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정두홍과 류덕환이 출연하는영화 '난폭한 기록'은 머리에 칼날이 박힌 채 살아가는 난폭한 전직형사 기만(정두홍)과 한번 물면 놓지 않는 특종킬러 VJ 국현(류덕환)의 동행취재기를 담은 범죄 액션영화다.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권세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류덕환 | 씨네타운 | 정두홍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