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정두홍X류덕환, 난폭하지 않은 유쾌한 케미↑ [종합]
2019. 06.26(수) 11:50
씨네타운
씨네타운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씨네타운' 류덕환과 정두홍이 남다른 '찰떡'호흡을 선보였다.

26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이하 '씨네타운')에서는 배우 겸 무술감독 정두홍과 배우 류덕환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두홍과 류덕환은 의외의 '케미'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번 작품에 출연 결심을 하게 된 것도 서로에 대한 애정 때문이었다고.

정두홍은 "작품에 출연하게 된 계기는 류덕환 나온 '천하장사 마돈나'를 너무 재미있게 봤다. 씨름 장면의 편집이 너무 잘 보였다. 액션 동작이 잘 나왔는데 그 영화를 몇번이나 다시 볼 만큼 좋아한다"며 "나 혼자 나와서 발차기만 하면 망하니까 중심을 잡아줄 류덕환이 나온다고 해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류덕환은 역시 "'짝패'도 재미있게 봤고, 정두홍이 함께 나온다고 해서 도움이 된다면 출연하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곧 개봉하는 작품 '난폭한 기록'(감독 하원준 배급 kth)에 관한 이야기도 빼놓을 수 없었다. 두 사람이 함께 출연하는 영화 '난폭한 기록'은 머리에 칼날이 박힌 채 살아가는 난폭한 전직형사 기만(정두홍)과 한번 물면 놓지 않는 특종킬러 VJ 국현(류덕환)의 동행취재기를 담은 범죄 액션영화다. 이번 영화는 악인들을 향한 통쾌한 복수, 거침없는 리얼 액션이 폭발한다는 점이 특징적이다.

이들은 촬영을 하며 생긴 비하인드 스토리도 풀어놨다. 류덕환은 "촬영할때 발차기를 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정두홍이 제가 발차기를 하는 것을 보더니 조언을 해주셨다. 정두홍 의견에 따라 발차기를 전문적으로 잘하시는 분이 발차기를 했는데 훨씬 좋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정두홍은 "현장에도 무술감독이 있었다. 함께 의견을 조율하면서 작품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힘든 액션씬에 관한 이야기도 있었다. 정두홍은 "액션은 불편하지 않은데 새로운 액션을 만드는 것이 정신적으로 어려운 부분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권세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류덕환 | 씨네타운 | 정두홍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