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보나 "오빠 SNS에 성소와 셀카 있었다"
2019. 06.27(목) 00:10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라디오스타' 보나가 남다른 입담을 드러냈다.

26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황금통령상' 특집으로 꾸며져 코미디언 홍현희, 뮤지컬 배우 김호영, 그룹 우주소녀 멤버 보나, 유튜버 도티 등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보나는 오빠에 관한 에피소드를 풀어놨다. 보나는 오빠의 군대 면회를 간 에피소드를 풀었다. 보나는 "면회를 와달라고 해서 갔더니 부대원들이 어머니에게 '장모님'이라고 불렀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오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대한 일화도 나왔다. 보나는 "오빠랑 별로 살갑게 이야기하는 편도 아닌데 내 사진이 담긴 게시글이 많이 올라와서 감동 받았다"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이어 보나는 "오빠한테 고마운 마음이 있는데 밑에 셀카가 하나 있었다"며 "당연히 나와 찍은 사진인 줄 알았는데 성소랑 찍은 거였다"고 반전 일화를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라디오스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권세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라디오 스타 | 보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