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도티→보나까지 톡톡튀는 개성만점 입담 폭발 [종합]
2019. 06.27(목) 00:52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라디오스타' 도티가 화려한 입담을 자랑했다.

26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황금통령상' 특집으로 꾸며져 코미디언 홍현희, 뮤지컬 배우 김호영, 그룹 우주소녀 멤버 보나, 유튜버 도티 등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도티는 유튜브에서 재기발랄한 입담을 뽐내는 만큼 남다른 예능감을 드러냈다. 도티는 현재 아이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는 '초통령' 유튜버 중 하나다. 도티는 유튜브로 얻는 수익도 공개했다.

도티는 "가장 많은 편이 5000만 원"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도티는 쉬지 않고 업로드를 하다가 "공황장애를 겪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공황장애가 온 이유를 영상 편집과 업로드 등을 무리해서 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연중무휴로 일을 했다고 때문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도티는 높은 인기를 구가해 많은 굿즈가 존재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도티는 "계란 과자에서도 내 캐릭터가 있다"며 "굿즈에도 단계가 있다. 인형이 잘 되면 문구류로 넘어가고 이후 도서로 넘어간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유튜버가 되기 전 꿈꿨던 장래희망도 이야기도 나왔다. 도티는 방송국 PD가 꿈이었다고 밝혔다. 도티는 "법학과를 나와서 PD가 되는 방법을 잘 몰랐다. 그래서 자기소개에 유튜브 구독자 1000명이면 쓰기 좋을 것 같아서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들어보니 편성 PD가 갑이라고 하던데 나는 지금 내 방송을 편성하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도티의 회사 직원도 200여 명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유튜브 방송에 관한 견해도 풀어놨다. 도티는 "인터넷 방송을 누군가는 B급,C급이라는 편견도 있다. 열심히 해서 좋은 콘텐츠를 만드는 사람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월등한 학업 성적도 화제였다. 도티는 전교 1등을 놓친 적이 없다고. 도티는 "모의고사를 잘 보는 머리가 똑똑한 학생은 아니었고 내신으로는 전교1등을 놓친 적 없다. 비법은 선생님들이 사용하는 문제집을 유심히 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현희는 "듣다보니 자랑을 계속 하신다"고 말해 유쾌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홍현희는 제이쓴과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를 공개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홍현희는 "나는 그간 연애를 하면서 돈을 많이 썼다. 연애하면서 남자들이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하는 게 무서웠다"고 고백했다. 이어 "제이쓴이 내가 펜션 등을 준비하면서 노력하는 모습을 보고 '아무것도 안 해도 돼'라고 말했다"고 밝혀 훈훈함이 이어졌다.

보나와 김호영은 서로 "가가"라는 단어로 즉석 상황극에 돌입해 웃음을 유발하기 했다. 대사 없이 "가가"라는 단어로 감정을 전달하며 연기하는 방법이라고 알린 보나는 김호영을 향해 "가가가"라고 연기를 시작했다. 초반에는 감정이 실린 눈빛으로 연기를 이어가다가 후반으로 갈수록 서로 의사소통이 안 되는 모습이 이어져 유쾌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라디오스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권세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도티 | 라디오스타 | 보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