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틴 비버 신곡, '전여친' 셀레나 고메즈 위한 노래? [TD할리웃]
2019. 06.28(금) 10:22
셀레나 고메즈, 저스틴 비버
셀레나 고메즈, 저스틴 비버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인턴기자] 팝 가수 저스틴 비버가 작곡한 크리스 브라운의 신곡 '돈 체크 온 미'의 가사가 화제다.

저스틴 비버는 27일(현지시각) SNS를 통해 자신이 작곡한 크리스 브라운의 신곡 '돈 체크 온 미(Don't Check On Me)'를 홍보했다.

크리스 브라운의 신곡 '돈 체크 온 미'는 이별한 남성이 헤어진 연인에 대해 그리워하다 그 사람을 잊게 되는 과정을 담은 곡이다.

곡의 도입부에서는 "내가 걷다 우연히 널 만나서 아는 척을 하지 않더라도 넌 나에게 다가와 '잘 지내니'라고 물어봐 줄래" "내가 네 SNS에 댓글을 달지 않더라도 날 찾아와 줄래"라는 가사를 통해 그리움을 표현하지만, 이내 "너에게 걸려온 부재중 전화에 답장하지 않을 거다. 이제 괜찮으니 연락하지 않아도 돼"라며 이별의 아픔을 잊어가는 모습을 그렸다.

이에 누리꾼들은 가사의 내용에 "전 연인 셀레나 고메즈를 생각하며 만든 곡 같다. 아내 헤일리 볼드윈은 물론 셀레나 고메즈에게도 무례한 행동이다"라며 의아함을 보이고 있다.

지난 2011년부터 열애를 시작한 저스틴 비버와 셀레나 고메즈는 수많은 이별과 재결합을 반복했지만 결국 헤어졌다. 이후 저스틴 비버는 지난해 7월 미국 모델 헤일리 볼드윈과 약혼했으며, 같은 해 9월 비밀리에 결혼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인턴기자 news@tvdaily.co.kr/사진=AP 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셀레나 고메즈 | 저스틴 비버 | 크리스 브라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