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배우 새로운 변신, 프로덕션 제작기 영상
2019. 07.02(화) 10:03
사자 박서준 안성기 우도환
사자 박서준 안성기 우도환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영화 ‘사자’의 제작기 영상이 공개됐다.

‘사자’(감독 김주환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공개된 제작기 영상은 ‘사자’에서만 만날 수 있는 강렬한 비주얼을 예고하여 눈길을 사로잡는다. 먼저 김주환 감독은 “선과 악의 거대한 싸움 그리고 주인공 용후와 안신부의 뜨거운 드라마도 있는 영화다”라며 ‘사자’에서 펼쳐질 박진감 넘치는 전개와 드라마에 기대감을 높인다.

이어 악과 마주한 격투기 챔피언 용후 역의 박서준, 악을 쫓는 구마 사제 안신부 역의 안성기, 악을 퍼뜨리는 검은 주교 지신 역의 우도환은 작품에 참여하게 된 계기를 밝혀 신선한 소재와 시나리오에 궁금증을 자극한다.

특히 김주환 감독이 “여태까지 보지 못하셨던 새로운 세계를 보여드리기 위해서 굉장히 많은 사람들이 열심히 공을 들인 작품이다”라고 전한 만큼 영화의 강렬하고 새로운 볼거리를 완성한 제작진의 남다른 노력이 눈길을 끈다.

조상윤 촬영감독은 “판타지적인 설정들을 현실 위에 어떻게 안착을 시키느냐가 중요했다. 카메라로 MSG를 넣지 않고 촬영하려 했다”고 밝혔으며, 박영식 무술감독은 “어떤 식이 더 부마자 같을까 고민했다. 기본 컨셉은 동물적인 움직임을 많이 주려고 노력했다”고 전해 영화 속 다채로운 볼거리 구현을 위한 노력을 전했다.

뿐만 아니라 직접 우도환의 몸을 라이프 캐스팅해 강렬한 비주얼을 완성한 특수분장, 정교한 노력을 기울인 소품과 공간은 ‘사자’만의 완성도 높은 세계를 기대케 한다.

박서준, 안성기, 우도환의 강렬한 연기 변신과 호흡 또한 ‘사자’의 또 다른 볼거리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박서준은 “그동안 했던 역할과는 많이 상반되는 매력이 있었던 것 같다”며 한층 성숙한 연기력으로 용후 역을 소화해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안성기는 구마 사제 안신부에 대해 “일할 때는 신중하고 진지하고 일이 끝나고 나서는 인자한 사람으로 표현했다”며 부드러운 카리스마부터 따뜻한 매력까지 완벽한 싱크로율의 캐릭터에 궁금증을 더한다.

우도환은 “인간적인 악인으로 보여지고 싶었다”며 미스터리한 매력으로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더할 것이다. 또한 ‘사자’를 통해 강도 높은 액션에 도전한 박서준과 우도환, 구마 사제 캐릭터를 위해 라틴어 대사를 소화한 안성기는 제작진이 극찬을 전할 만큼 남다른 노력으로 캐릭터를 완성해 기대를 모은다.

‘사자’를 통해 첫 호흡을 맞추는 박서준, 안성기, 우도환은 화기애애한 촬영 현장 속 서로에 대한 깊은 신뢰와 만족감을 전해 이들이 보여줄 폭발적인 에너지를 기대케 한다. 이처럼 배우와 제작진의 뜨거운 열정과 노력을 생생하게 담은 ‘사자’의 제작기 영상은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고조시킬 것이다.

‘사자’는 오는 31일 개봉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영화 ‘사자’ ]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서준 | 사자 | 안성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