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폭한 기록’ 정두홍 “덕환이형, 존중의 의미다”
2019. 07.08(월) 15:57
난폭한 기록 류덕환
난폭한 기록 류덕환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난폭한 기록’에서 정두홍 감독이 류덕환을 형이라고 부르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영화 ‘난폭한 기록’(감독 하원준 배급 kth)의 언론 시사회가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이날 언론시사회 이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정두홍 감독, 배우 류덕환, 하원준 감독이 참석했다.

정두홍 감독은 류덕환을 덕환이 형이라고 부르는 것에 대해 “어린 연배이긴 하지만 아무나 형이라고 하지 않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후배이고 동생이지만 존경을 담아 예우 차원이다”며 “존경하지 않는 사람은 아예 말을 하지 않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난폭한 기록’은 머리에 칼날이 박힌 채 살아가는 전직형사 기만(정두홍)과 한번 물면 놓지 않는 특종킬러 VJ 국현(류덕환)의 리얼한 동행취재기를 담은 범죄 액션영화다.

영화는 오는 11일 개봉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영화 ‘난폭한 기록’ 스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난폭한 기록 | 류덕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