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맛' 장영란 남편 한창, 송가인 진료 "아내가 잘해주라더라"
2019. 07.09(화) 23:47
아내의 맛
아내의 맛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아내의 맛'에서 방송인 장영란의 남편인 한의사 한창이 교통사고를 당한 가수 송가인을 진료했다.

9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송가인의 '엄마의 맛' 편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송가인은 지난달 교통사고 후 허리 통증을 치료받기 위해 장영란 남편인 한창의 병원을 방문했다.

한창은 송가인에게 퇴행성 디스크 판정을 내렸고, 추나요법을 처방했다. 허리에 통증을 느끼고 있던 송가인은 치료를 받는 중에도 소리를 질렀다.

한창은 그런 송가인을 달래며 "아내가 가인 씨 잘해주라더라. 꼭 낫게 해주라고 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송가인은 "너무 잘해주신다"며 장영란을 칭찬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송가인 | 아내의 맛 | 장영란 남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