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훈X한보름 '레벨업', 이유 있는 자신감 [종합]
2019. 07.10(수) 18:18
레벨업
레벨업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제작진과 배우들이 입을 모아 '레벨업'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배우들의 연기력, 서로 간의 호흡 등에 대한 그들의 믿음이 '레벨업'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MBN 새 수목드라마 '레벨업'(극본 김동규·연출 김상우) 제작발표회가 10일 서울 서초구 더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김상우 PD를 비롯해 배우 성훈 한보름 차선우 강별 데니안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레벨업'은 회생률 100%의 구조조정 전문가 안단테(성훈)와 게임 덕후 신연화(한보름)가 부도난 게임 회사를 살릴 신작 출시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이날 김상우 PD는 주연 배우들에 대한 확신을 내비쳤다. 먼저 주연 배우가 가져야 할 덕목으로 소통 능력을 꼽은 김상우 PD는 "성훈 씨와 처음 만났을 때 여러가지 이야기를 나눴다.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솔직하고 밝으면서도 깊이 있는 연기자였다"고 칭찬했다.

한보름, 차선우의 연기력에 대한 김상우 PD의 믿음도 컸다. 처음엔 두 사람의 캐스팅을 반대했었지만, 연기 영상을 보고 확신을 얻었다는 것. 김상우 PD는 "배우들은 보통 캐릭터에 맞춰서 연기를 하려고 하는게 대부분이다. 그런데 한보름, 차선우 씨는 자신의 모습에 캐릭터를 맞추는 모습이었다"며 두 사람을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을 캐스팅을 한 것에 대해 후회를 한 적이 없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배우들은 맡은 캐릭터들의 매력을 드러내기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있다. 극 중 성훈이 맡은 구조조정 전문 기업 유성 CRC 본부장 안단테는 까칠하고 냉정한 성격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캐릭터를 잘 살리기 위해 성훈은 안단테의 성격, 말투 등에 집중했다. 그는 "안단테를 독특하고 재수없는 캐릭터로 만드는 데 초점을 맞췄다"며 "그런 안단테의 재수 없는 매력이 분명 시청자들에게도 전달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보름이 맡은 신연화는 게임회사 조이버스터의 3년 차 직원으로, 열정 가득한 인물이다. 그간 화려하거나 신비주의의 여성 캐릭터를 연기한 한보름에게 신연화는 첫 도전과도 같은 존재다. 한보름은 "신연화의 모습을 잘 살려내기 위해 나와 캐릭터 사이에 닮은 점을 찾으려고 노력했다"며 "김상우 PD님과 미팅을 할 때도 연화와 나의 닮은 점을 어필했다"고 설명했다.

배우들은 서로의 완벽한 호흡을 과시하기도 했다. 성훈은 "처음에는 한보름과 데면데면했다. 하지만 극 중에서 계속 한보름과 다퉈야 하니까 어색한 사이를 굳이 풀어가려고 하지는 않았다"면서도 "후반부로 갈수록 호흡이 자연스럽게 좋아졌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남들이 봤을 때 '저렇게 까지 해도 괜찮나' 싶을 정도로 한보름과 장난을 많이 쳤다"며 유쾌했던 촬영 현장을 떠올렸다.

또한 성훈은 호흡이 잘 맞는 배우로 데니안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극 중 데니안은 안단테를 믿고 따르는 박실장 역을 맡았다. 성훈은 "데니안과 배우 대 배우로서 호흡이 잘 맞았다. 역할 특성 상 계속해서 붙어다니기도 했지만, 형이라서 편했던 것도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성훈과 데니안은 드라마를 넘어 현실에서도 친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성훈은 "데니안이 술을 못 마시는 것 빼고는 괜찮은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며 애정을 표현했다.

연기력, 완벽한 호흡 등 작품에 대한 믿음으로 똘똘 뭉친 '레벨업' 팀이 흥행을 이끌어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날 밤 11시 첫 방송.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레벨업 | 성훈 | 한보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