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애’ 소지섭·‘전역’ 옥택연, 소속사 “악플러에 강경 대응” [공식]
2019. 07.13(토) 14:08
소지섭 옥택연 소속사 51K
소지섭 옥택연 소속사 51K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배우 소지섭, 옥택연의 소속사가 악플러에 대한 강경한 대응을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3일 소속사 51K는 공식입장을 통해 "도를 넘은 아티스트의 사생활 및 인격권을 침해하고 피해를 끼치는 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 일부 팬의 바랍직하지 않은 행동 때문에 아티스트는 극심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운을 뗐다.

소속사 측은 "아티스트에 대한 사생활 침해 및 악성 루머의 생산과 유포는 사이버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 등을 근거로 한 즉시적인 고소 및 고발, 형사 처벌이 가능하다"며 "이후 발생하는 팬들의 모든 행위에 대해 적극 대응할 예정"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최근 옥택연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룹 2PM 멤버들이 일부 극성 팬들에게 받은 협박성 메시지를 공개했다. 이에 연예인들의 고통이 또 한 번 암시되며 경종을 울렸다.

이하 피프티원케이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51k입니다.

먼저 51k 소속 아티스트를 아끼고 응원하는 마음으로 많은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현재 도를 넘은 아티스트의 사생활 및 인격권을 침해하고 피해를 끼치는 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습니다. 일부 팬의 바람직하지 않은 행동 때문에 아티스트는 극심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고 있으며, 당사는 개인 정보를 불법적으로 취득해 무분별하게 연락을 시도하거나 악의성 짙은 비방, 모욕감을 주는 글을 지속적으로 게재하는 네티즌에 대하여 더 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입니다.

아티스트에 대한 사생활 침해 및 악성 루머의 생산과 유포는 사이버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 등을 근거로 한 즉시적인 고소 및 고발, 형사 처벌이 가능합니다.

저희 51k는 이후 발생하는 팬들의 모든 행위에 대해 적극 대응할 예정이며,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적극적인 대응을 통해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다시 한 번 당사 소속 아티스트를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말씀드리며, 변함없이 따뜻한 격려와 응원을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신정헌 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51K | 소지섭 | 옥택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