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떡콤비' 침묵의 끝말잇기, 유병재 답답함 호소 "그냥 말해라"
2019. 07.14(일) 23:23
찰떡콤비
찰떡콤비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찰떡콤비' 유병재가 답답함을 토로했다.

14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찰떡콤비'에서는 코미디언 이수근, 은지원, 코미디언 정형돈 가수 데프콘, 코미디언 이진호, 방송인 유병재 배구선수 김요한 문성민이 콤비로 출연했다.

말 없이 몸짓으로만 표현하는 '침묵의 끝말잇기'를 이어갔다. 바디랭귀지로만 표현해야 하는 탓에 더욱 집중력을 요했다. 은지원은 '차집'을 표현했고 이수근은 답을 몰라 헤매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유발했다.

이에 복화술로 이야기를 나누는 이들을 보던 유병재는 "이렇게 이야기할 거면 그냥 이야기해라"라고 크게 말해 벌칙을 받았다.

'찰떡콤비' 멤버들은 "제작진이 들으면 안 된다"고 룰을 설명해 웃음을 유발했다.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찰떡콤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권세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유병재 | 찰떡콤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