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미선, 유작은 '나랏말싸미'…송강호 "안타깝고 슬픈 일"
2019. 07.16(화) 08:00
전미선
전미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배우 故전미선의 유작인 영화 '나랏말싸미'가 베일을 벗었다.

'나랏말싸미'(감독 조철현)의 언론시사회가 15일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렸다. 이날 언론시사회 이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조철현 감독과 배우 송강호 박해일이 참석했다.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주연인 소현왕후 역을 맡은 배우 전미선의 유작이기도 하다. 지난 달 29일 전미선은 전주 모 호텔에서 돌연 사망했다. 장례식, 발인은 유족 뜻에 따라 비공개로 치러진 상황.

'나랏말싸미' 측은 전미선을 추모하기 위해 영화 홍보 일정을 대폭 축소했다. 언론시사회 후 기자간담회 포토월을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또한 영화 홍보를 위한 감독과 출연 배우의 인터뷰를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나랏말싸미' 팀은 전미선에 대한 추모의 뜻을 밝히기도 했다. 제작사 대표는 "얼마 전까지 함께했던 전미선 배우의 비보를 접하고 충격에 빠졌다. 영화가 잘 되고 안 되고를 떠나 고인을 애도하는 것이 우선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영화 개봉을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와서 유족과 이야기를 나눴다. 그런데 고인의 마지막 모습이 담긴 이 영화를 많은 분들이 보고 최고의 배우로 기억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해서 개봉을 진행을 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또한 "일정을 최소화하고자 한다. 여러분이 함께 해주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했다.

송강호는 "안타깝고 슬픈 일이 있었다. 누구보다도 감독님, 스태프들이 슬픔 속에서 이런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이 영화가 관객들에게 슬픈 영화가 아니라 슬픔을 딛고 아름다운 영화가 되지 않을까 마음을 다잡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전미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