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강원래·김송, 아들 강선 공개 "미운 여섯살 아냐"
2019. 07.16(화) 08:30
아침마당 강원래 김송 나이
아침마당 강원래 김송 나이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아침마당'에서 강원래 김송 부부가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16일 오전 김재원 이정민 아나운서 진행으로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강원래 김송 부부가 출연했다. 패널로는 코미디언 김학래, 이승연 아나운서가 참석했다.

이날 강원래 김송 부부는 아들 강선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출연진은 강원래 김송 부부의 아들 강선을 보고는 "정말 많이 컸다"고 했다.

이어 강원래 김송 부부의 아들 강선은 "올해 여섯살이다"라고 수줍게 말했다.

김송은 "강선 키우느라 고생 많았다"는 말에 "고생이라기 보다는 행복한 고생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강원래는 "세살, 네살때까지 예쁘고 미운 다섯살, 여섯살이라고 하는데 강선은 '미운 여섯살'은 아닌 것 같다"고 했다. 김송은 "보기만 해도 예쁘다"고 했다. 김송은 "아들 강선이 공중파 생방송은 처음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강원래는 아들 강선에 대해 "평소에는 아내 김송을 닮았다고 하는데, 웃으면 절 닮았다는 소리를 듣는다"고 했다.

김송은 "성격이 아빠를 닮기를 바랐는데, 제 성격을 닮았다"면서 "조금 소심하고 내성적이다. 아빠를 닮았더라면 직진 성격이었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강원래는 1969년생으로 올해 나이 51세다. 김송은 1972년생이며, 올해 나이 48세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1 '아침마당']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원래 | 김송 | 아침마당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