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김송 "나이 마흔셋에 아들 출산, 강원래 말에 임신 시도"
2019. 07.16(화) 08:43
아침마당 강원래 김송 나이 아들 강선
아침마당 강원래 김송 나이 아들 강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아침마당'에서 강원래 김송 부부가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16일 오전 김재원 이정민 아나운서 진행으로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강원래 김송 부부가 출연했다. 패널로는 코미디언 김학래, 이승연 아나운서가 참석했다.

이날 강원래와 김송 부부는 아들 강선과 함께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강원래는 "시험관 아기를 시도하며 아내 김송도 많이 힘들었다. 그러나 아들 선이 태어난 후 온 우주가 선을 중심으로 돌아가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고 했다.

김학래 역시 강원래가 아들 선이 태어난 후 많이 편안해 보인다고 덕담을 건넸다.

김송은 "저는 예전에 행복의 의미를 막연하게 느꼈다. 선이 태어난 후에는 행복이 이런 거라고 확실하게 느꼈다"고 했다.

이어 김송은 "제가 마흔셋에 아들을 낳았는데, 낳길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주변에 아이를 낳으라고 말하고 다닐 정도"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송은 "임신 성공 소식을 결혼 10주년 기념일날 들었다"면서 "아들 선이의 태명은 선물이다"라고 했다.

강원래는 "임신 초기에는 주변에 말하지 말라고 했다"면서 "아내의 배가 불러오는데 믿기지가 않았다"고 했다.

또한 김송은 시험관 아기 시술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았다. 김송은 "여자에게 굉장히 복잡하고 힘든 시술이다. 여덟번 만에 임신에 성공하게 됐다"고 했다.

김송과 강원래 부부는 계속되는 시술 실패에 임신 시도를 중단했다가 5년 뒤 다시 시도했다고. 김송은 "제가 그때 나이가 많아서 걱정을 했지만, '유산이 안 될 거다'라고 해석되는 성경 구절을 읽고 용기를 얻었다. 이후 한 번 더 실패했지만, 여덟번 만에 성공했다"고 했다.

강원래는 "주변에서 하지 말라고 만류했다. 저는 의사에게 힘든지 안힘든지 보다는 가능한지 불가능한지에 대해서 물어봤다. 불가능에 가깝지만 가능성이 있다는 말을 믿고 시도하게 됐다"고 했다.

한편 강원래는 1969년생으로 올해 나이 51세다. 김송은 1972년생이며, 올해 나이 48세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1 '아침마당']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원래 | 김송 | 아침마당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