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안정환 호, 첫 단합대회 "한 팀 만들겠다"
2019. 07.16(화) 13:34
JTBC 뭉쳐야 찬다
JTBC 뭉쳐야 찬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안정환 감독과 전설들이 창단 첫 단합대회를 떠난다.

18일 방송될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는 단합대회를 떠나는 어쩌다 FC의 모습이 공개된다.

각 분야 최고의 전설들이 모인 어쩌다 FC는 그들의 화려한 명성에 걸맞게 필드를 날아다닐 것이라는 기대를 안고 조기축구단을 결성했다. 하지만 매번 낮은 스코어로 패배하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연이은 패배에 자존심도 상하고 팀 사기가 떨어지는 상황에 안정환 감독은 어쩌다 FC의 첫 단합대회 개최를 선언했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전설들은 놀러 간다는 사실에 설렘과 동시에 "연패의 상황에서 훈련을 더 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 단합대회를 가도 되냐"며 걱정을 내비쳤다. 그러자 안정환은 "단합대회도 엄연한 훈련의 일종"이라며 "진정한 '원 팀(one team)'으로 거듭나게 해 주겠다"고 의미를 되새겼다.

어쩌다 FC가 단합대회를 통해 한 팀이 될 수 있을지의 여부는 이날 밤 11시에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JTBC | 뭉쳐야 찬다 | 뭉쳐야 찬다 안정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