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안성기·박서준, '사자'의 모든 것 #액션 연기 #호흡 #라틴어 [종합]
2019. 07.16(화) 15:16
컬투쇼
컬투쇼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컬투쇼'에서 안성기와 박서준이 영화 '사자'에 대해 소개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 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서는 영화 '사자'(감독 김주환·제작 빅토리콘텐츠)의 배우 박서준, 안성기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서준와 안성기는 '사자'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박서준은 "'사자'는 '신의 부름을 받은 자'라는 뜻이다. 영화 '라이온킹'의 사자가 아니다"고 말해 웃음으로 대화를 시작했다.

이어 안성기는 '사자'에 대해 "기존의 구마 영화를 보면 긴장감 위주로 가지 않냐. 그런 느낌도 있으면서 '버디 무디(두 사람 사이의 긴밀한 우정을 다루는 영화)'의 분위기도 있다"고 설명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안성기는 영화 속 박서준과의 호흡을 이야기했다. 안성기는 "박서준은 영화에서 액션 연기를 많이한다"며 "나도 액션을 하려고 했다. 하지만 액션 감독님이 '떨어지는 것만 생각하라'고 하더라. 싸우는 것은 박서준이 다 한다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안성기는 박서준을 두고 "굉장히 재미있는 친구"라며 "가만히 있으면 약간 무섭다. 그런데 살짝 웃을 때마다 어린 아이같은 천진함이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서준은 안성기와의 즐거웠던 촬영 현장을 떠올리며 존경심을 표현했다. 그는 안성기를 두고 "선배님들의 선배님"이라고 말하며 "올해가 대한민국 영화 100주년이다. 안성기 선배는 살아있는 역사"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안성기는 올해로 데뷔 62주년을 맞이했다. 이와 관련 안성기는 "다섯 살 때부터 열여섯 살까지 70여 작품을 했고, 성인이 된 후 지금까지 약 100편 정도의 작품에 출연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안성기는 "작품 수가 많다는 것이 좋은 것은 아니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안성기와 박서준은 계속해서 '사자'에 대해 이야기했다. 특히 안성기는 영화 속에서 라틴어 대사를 하는 것과 관련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안성기는 "쇼케이스 등에서 라틴어 대사를 몇 번 보인 적이 있는데, 너무 많이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더라"며 "'극장에서 시시하지 않을까'하는 부담감이 있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안성기는 곧바로 유창한 라틴어 실력을 뽐내며 주문을 외워 시선을 끌었다.

한 청취자는 안성기와 박서준에게 실시간 검색어 1위 공약을 요청했다. 그러자 박서준은 "'컬투쇼'에 일일 DJ로 나오겠다"고 말했고, 이 말을 들은 유민상은 "나는 그때 게스트로 출연하겠다"고 덧붙였다. 안성기는 "박서준 씨가 하는데 저도 (일일 DJ를) 해야하지 않겠냐"고 덧붙였다.

안성기와 박서준이 출연하는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31일 개봉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컬투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서준 | 안성기 | 컬투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