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男 다섯, 밴드 W24에 불어온 '솔파미레도'의 기적 [인터뷰]
2019. 07.16(화) 15:35
밴드 W24 인터뷰
밴드 W24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솔로남’ 다섯이 머리를 굴리다 보니, 바람 소리가 ‘솔파미레도’로 들리는 기적이 일어났다. 밴드 더블유24(W24)가 썸타는 이들에게 필수곡이 될 새 싱글을 들고 돌아왔다.

더블유24(김종길 정호원 박아론 김윤수 박지원)은 지난 1일 싱글 ‘솔파미레도’를 공개했다. 지난해 10월 낸 두 번째 싱들 ‘소심해’ 이후 9개월여 만이다.

이 기간 동안 곡 작업에 열을 올렸다는 이들은 “한두 번 앨범을 내니 아쉬운 점이 보였다. 라이브도 하고 여러 장소에서 공연을 하고 음악도 듣다 보니 계속 우리 안에서 욕심이 생겼다. 아쉬움을 남기고 싶지 않은 마음에 시간이 더 걸린 것 같다”고 했다.

박아론은 “활동을 하다 보니 귀가 높아졌다”라며 “아쉽지 않을 수 없지만, 아쉬운 마음이 최소가 됐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곡 작업을 했다”고 설명했다.

사운드적으로도 시도를 했다고 했다. 김윤수는 “리얼 드럼을 넣지 않고 처음으로 프로그램을 시도했다. 우리로서는 모험이었다. 더 대중적인 사운드가 나온 것 같다. 트렌디한 소리를 내려고 노력했다”라며 “하나부터 열까지 함께 머리를 모아서 했기 때문, 더 기대가 된다”고 했다.

이런 부담을 안고 준비한 ‘솔파미레도’는 상대가 좋아서 어쩔 줄 모르는 설렘과 두근거림이 담긴 펑키 디스코 장르의 곡이다. 김종길은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하고 싶은 마음을 담은 노래”라며 “매일 똑같은 일상을 살다가도 사랑하는 사람을 생각하면 다시 태어난 것 같은, 일상이 재창조되는 듯한 기분이 들지 않나. 똑같이 비치는 햇살인데 괜히 따뜻하고, 똑같이 부는 바람인데 괜히 설레는 순간, 그때의 특별함을 담은 곡”이라고 했다.

갓 데뷔, 연애나 썸과는 거리가 먼 시간을 보내고 있는 다섯 남자들이 써냈다라고 하기에는 지나치게 달콤한 가사지만 김윤수는 “방에 박혀있다 보니 다섯이서 별 생각이 다 든다”라며 웃었다.

가사에 절대적 기여를 한 김종길은 “가사를 쓴 사람의 감성이 담기는 것 같은데 말 그대로의 설렘, 특별히 복잡하지 않은 있는 그대로를 담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제목 역시 노래에서 잘 들리는 내용을 그대로 썼다며 “쉽게 듣고. 공감할 수 있는 곡”이라고 강조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열심히 준비한 곡에 대한 최고의 보상은 리스너들의 응답이다. 더블유24 역시 이 ‘응답’을 바라고 있었다. 특히 김종길은 “개인적으로 날이 좋은 날 밤, 한강 공원을 거닐며 들어주셨으면 한다. 고백을 하는 내용이기 때문, 연인이 되기 전 썸타는 단계에서 듣기 좋은 곡”이라고 추천했다.

‘좋은 곡 알리기’를 위해 국내외 다양한 활동도 계획 중이었다. 멤버들은 “국내 방송이랑 공연을 많이 할 계획이다. 최근 처음으로 대학 축제도 해봤다. 뜨겁게 반응해 주셔서 정말 좋은 경험이었다”라고 했다. 남미 투어를 앞두고 “유럽 등 다른 외국 공연도 성사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개인적으로 바라는 점들도 있었다. 김윤수와 박지원은 록페스티벌에 참여, 더블유24만의 팬들을 끌어 모으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가능한 많은 무대를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김종길은 한국 팬들을 더 확보하고 싶다는 바람이었다. 특히 김종길은 “‘솔파미레도’를 듣고 우리의 지난 곡들까지 덩달아 관심을 받았으면 한다”며 웃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박아론은 “‘솔파미레도’가 여름 노래이니 여름, 야외 예능 배경음악으로 많이 나와 주면 좋겠다. 그럼 대중이 더 자연스럽게 알아줄 것 같다”라며 “곡을 들은 이들로부터 피드백이 올 때가 가장 행복하다”고 했다.

정호원은 “이번 앨범을 통해 당장의 성과를 내기보다는 멈추지 않고 이 길을 계속 갔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꾸준했으면 한다. 뒤로 가지 않고, 이 앨범을 통해 더 나아갔으면 좋겠다. 달릴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 퇴보하지 않는 게 바람”이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솔파미레도’가 맛보기 싱글이었다면, 이달 중순 미니앨범 발매도 앞두고 있다. ‘솔파미레도’를 포함한 신곡 네 곡과 스페인어로 부른 수록곡 두 곡까지 총 여섯 곡을 담은 앨범이 될 전망이다.

이 앨범으로 짧은 국내 활동을 마치고 곧 남미 투어에 돌입한다는 멤버들은 “11월 쯤 국내 활동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염두에 두고 있는 록발라드 곡이 하나 있다. 정통 발라드는 아니고 브리티시 발라드인데 언제나처럼 느낌이 좋다”며 웃어 보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제이아미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W24 | 밴드 | 인터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