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똥이네 철학관’ 이승철 “목수술 공백기, 자존감 잃어” (첫방) [종합]
2019. 07.16(화) 20:55
개똥이네 철학관 이승철 임수향 비투비 정일훈 김준현
개똥이네 철학관 이승철 임수향 비투비 정일훈 김준현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개똥이네 철학관’에서 가수 이승철이 자존감과 시련의 일화를 허심탄회하게 고백했다.

16일 저녁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개똥이네 철학관’은 이승철, 김준현, 임수향, 비투비 정일훈과 각 분야 고수의 4인4색 토론이 공개됐다.

이날 엉뚱한 매력의 임수향, 늘 깊이 생각하는 새싹 철학자 정일훈, 만사에 도가 튼 만담가 이승철, 의심을 멈추지 않는 신중한 캐릭터의 김준현이 철한관에 모두 모였다.

첫 방송 토론의 주제는 자존감의 철학이었다. 이에 대해 임수향은 “자존감의 문제가 아닐까”라고 운을 뗐다.

이승철 역시 “무언가를 하지 못할 때의 불안감과 절망감을 아느냐. 제가 목 수술을 해서 8개월째 노래를 못 했을 때 어떤 느낌이었는지 아느냐. 나는 아무것도 아니라는 점이었다. 노래를 뺀 이승철은 아무것도 아니라는 거였다”라며 좌절감을 맛 본 당시를 회상했다.

이승철은 “그 불안감을 메꿔준 건 아이였다. 애가 커가는 과정을 매일 바라봤다”라며 가족들에게 상황을 치유 받았다고 전했다.

임수향은 “노래를 못한다는 건 엄청난 시련일 것 같은데 대단하시다”라고 말했고, 김준현은 “불안감에서 날 꺼내준 건 높은 자존감 덕일 것”이라 덧붙였다.

‘개똥이네 철학관’은 누구에게나 철학은 있다는 전제로, 연예계에서 치열하게 자신의 커리어를 쌓아온 4인 출연진의 자유분방하고 이색적인 철학 토크를 담는 프로그램으로 기획됐다.

네 명 모두 자신만의 ‘개똥이네’이 확고하다는 제작진의 판단 아래, 이들은 독특한 예능감과 인생살이의 면면을 진솔하게 고백하며 많은 시청자들에게 생각할 거리를 제공할 전망이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개똥이네 철학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개똥이네 철학관 | 이승철 | 임수향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