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최성국 “강수지, 시집 간 친누나 같아” [TV온에어]
2019. 07.17(수) 06:30
불타는 청춘 강수지 최성국 박선영 이연수 김광규 이연수 브루노 새친구 강경헌 조하나 구본승 김부용 최민용 김윤정 양재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불타는 청춘 강수지 최성국 박선영 이연수 김광규 이연수 브루노 새친구 강경헌 조하나 구본승 김부용 최민용 김윤정 양재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가수 강수지는 ‘불타는 청춘’의 혁혁한 공로이자 시집 간 고마운 가족이 분명했다. 모든 출연진이 이 사실을 알고 있었다. 최성국, 박선영이 강수지를 향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16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김부용, 구본승, 조하나, 강경헌, 강문영, 최민용, 박선영, 최성국, 이연수, 김광규, 강수지, 김혜림, 과거 외국 방송인 보쳉과 유명세를 치른 새친구 브루노, 김윤정,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양재진의 여름 여행기가 공개됐다.

이날 강수지는 1년 만에 이곳에 방문했다. 강수지는 이 프로그램의 큰 누나답게 출연진들을 위한 간식, 식사거리들을 잔뜩 싸들고 왔다. 그는 미숫가루, 살구 등을 펼쳐놓으며 오랜만에 만난 동생 최성국, 박선영의 근황을 살갑게 물었다.

누구보다 강수지와 잘 맞았던 남동생 같은 최성국은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최성국은 강수지를 향한 애틋한 인정을 드러내며 “아, 누나. 나는 정말 시집간 우리 친누나가 온 것 같은 그런 기분이야”라는 심경을 토로했다.

박선영은 “언니가 안 나오는데도 늘 언니가 여기 있었다고 생각해왔다”라며 강수지는 이 프로그램의 진짜 가족임을 전했다.

강수지는 ‘불타는 청춘’에서 김국진을 만나 결혼까지 골인한 케이스다. 현재 안정적인 부부생활을 영위 중인 이들은 결혼 이후 해당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며 다양한 스케줄을 이어가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불타는 청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수지 | 불타는 청춘 | 최성국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