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트' 코믹+액션+가족애 잡았다, 新 재난 영화 탄생 [종합]
2019. 07.17(수) 17:22
엑시트
엑시트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재난 탈출 액션을 선언한 '엑시트'는 현실적인 연기와 긴장감 있는 극적 연출으로 짜릿한 액션을 선보였다. 특히 예상하지 못한 재난을 마주한 개인의 모습을 조망하면서도 따뜻한 인류애도 놓치지 않았다.

'엑시트(감독 이상근 배급 CJ)'의 언론시사회가 17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이날 언론시사회 이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조정석, 임윤아, 박인환, 김지영, 이상근 감독이 자리했다.

'엑시트'는 청년 백수 용남(조정석)과 대학동아리 후배 의주(임윤아)가 원인 모를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해야 하는 비상 상황을 그린 재난탈출액션 영화다.

특히 '엑시트'의 특별한 지점은 상황 계산이 치밀한 특수훈련을 받은 요원이 아닌 소시민 캐릭터가 주인공이라는 점이 차별화된 포인트다. 대학 졸업 후 취업에 번번히 실패하는 용남과 취업은 했으나 팍팍한 현실을 살고 있는 의주가 예상치 못한 재난 상황에서 고군분투하는 점이 이목을 끌었다.

이상근 감독은 "이번 영화는 일상적인 인물과 상황을 많이 담았다. 기존 재난 영화와는 차별화 시키기 위한 영화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또한 취업과 고단한 현실생활에 처한 청춘들의 이야기를 담았다고. 이 감독은 "청춘들이 나오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극중 열심히 달리는 인물들을 통해 청년들이 얻어가는 것이 많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기획 의도를 이야기했다.

이어 유독가스를 재난의 요소로 사용한 이유도 꼽았다. 이 감독은 "보통 유독가스라는 게 가스의 무게가 달라서 올라갈 수 있는 높이가 다 다르다. 올라갈 수 있는 높이를 주면 사람들이 어떤 공포를 느낄까에 집중했다"며 "가스가 주는 이질감들이 관객들에게 신선함을 줄 수 있을 것 같아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엑시트'는 재난액션영화를 표방하는만큼 배우들의 남다른 액션이 눈길을 끌었다. 특별한 장치를 사용하지 않고 대부분 배우의 몸을 통한 날것의 액션을 선보이는 '엑시트'는 클라이밍이 주된 액션 요소다.

극 초반 대학교 산악 동아리에서 두각을 나타낸 인물이라는 두 인물의 설정은 재난 상황에서 노련한 클라이밍 실력으로 고난을 꿰뚫는다. 액션연기와 관련해 조정석은 "와이어 액션이라고 할 수 있는데 촬영 전부터 와이어 연습과 클라이밍을 배웠다"며 "공중에서 다른 곳으로 이동할 때 손이나 발의 위치를 배웠다. 미리 배운 후 촬영에 임해 촬영할 때는 수월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조정석과 함께 합을 이뤄 탈출 액션을 선보이는 임윤아 역시 "촬영 전부터 액션스쿨을 다니며 준비했다. 처음 대본을 접했을 때는 걱정도 많이 됐는데 현장에서 에너지를 받으며 촬영해서 좋았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엑시트'는 박진감 있는 액션을 드러내면서도 인간성과 가족애를 놓치지 않았다. 극중 용남과 의주는 자신이 구조될 수 있는 상황에서 가족을 그리고 도움의 손길이 더욱 필요한 이들에게 차례를 양보하기 때문. 또한 고립된 도시에서 탈출을 위해 아등바등하는 아들의 모습을 보며 울고 웃는 용남 가족의 모습은 여느 가족과 다를 바 없어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이와 관련 조정석은 "처음 시나리오를 접했을 때 너무 좋았던 감정이 있다. 영화로 만들어진 걸 보고 느낀 것은 영화촬영을 할때 가족처럼 촬영했는데 그게 고스란히 묻어난 것 같다"며 "'엑시트'는 형, 누나, 매형, 조카 등 가족 전체가 볼 수 있는 영화"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아울러 임윤아는 자신을 희생하고 다른 이들에게 생존의 기회를 양보하는 상황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인간 본연의 감정으로 생각해도 (영화에 나온 것과 같이) 비슷한 선택을 했을 것 같다. 그래서 영화를 보며 울컥하는 장면이 많았는데 공감하는 부분이 많아 그랬다"고 말했다.

'엑시트'는 최근 영화계에 남성 주연 영화가 다수 등장한 것과 달리 조정석과 임윤아를 통해 남,녀가 벌이는 통쾌한 액션을 그려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상근 감독은 "두 남녀 주인공으로 설정한 것은 남성한테 기대하는 점, 여성한테 기대하는 점이 있다고 생각했다. 그런 지점에서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고 싶었다"며 "체력적으로 성별 간의 차이가 있겠지만, 그런 점을 뛰어넘고 능동적이고 주체적인 모습을 가진 인물을 만들고 싶었다"고 짚어내 눈길을 끌었다.

더위를 날릴 시원한 액션과 따뜻한 인간애를 선사하는 재난탈출액션 '엑시트'는 7월 31일 개봉한다.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권세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엑시트 | 조정석, 임윤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