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징역 면했다, 박유천 이어 집행유예 "父 경찰총장 친구 아냐" [종합]
2019. 07.19(금) 18:00
황하나
황하나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SNS 인플루언서이자 가수 박유천의 전 연인인 황하나가 마약 혐의에 대해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 받고 이날 출소했다.

19일 오전 수원지방법원 형사1단독은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황하나에게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 보호관찰과 약물치료 강의 40시간, 추징금 220만560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을 통해 "공소사실을 일부 부인하고는 있지만 양형에 영향을 미칠 정도는 아니다"라며 "피고인이 반성하고 있는 점, 다른 범죄 전력이 없는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선고한다"고 밝혔다. 또한 판사는 판결주문을 낭독한 후 황하나에게 보호관찰 기간 동안 동종 범죄를 저지를 경우 집행유예 선고가 취소될 수 있음을 강조했다.

황하나는 지난 2015년 5~6월과 9월 서울 용산구 자택 등에서 수 차례에 걸쳐 필로폰을 투약했고, 이어 지난해 4월 향정신성 의약품 2가지를 불법 복용한 혐의 등을 받았다. 또한 지난 2월과 3월, 전 남자친구인 그룹 JYJ 출신 박유천과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6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도 함께 받아 구속 기소된 상태였다.

앞서 황하나는 구치소 수감 직후부터 1심이 끝날 때까지 재판부에 총 17차례 반성문을 제출하며 반성하는 태도를 보인 바 있다. 또한 결심 공판 당시 최후 진술에서 잘못을 뉘우친다는 취지의 반성문을 읽으며 오열하기도 했다.

황하나는 공판이 끝난 이후 다시 수원구치소로 향했고 이날 오전 석방됐다. 황하나는 구치소를 찾은 취재진에게 "다시는 잘못을 저지르지 않고 선행하며 살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또한 앞서 언론에서 보도된 '아빠와 경찰청장이 베프(베스트프렌드)'라는 발언에 대해 "아니다. 죄송하다"고 답하며 논란을 부인했다.

또한 황하나는 1심 결과에 승복하며 항소를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황하나와 함께 구속 기소됐던 박유천은 지난 2일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 추징금 140만원, 보호관찰 및 약물치료 강의 등을 선고 받아 석방됐다. 박유천과 검찰 모두 항소하지 않아 양형이 확정됐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황하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