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vs 최종범, 재판부 "협박 여부 확인 위해 동영상 제출 必" (연예가중계)
2019. 07.19(금) 21:39
연예가중계, 구하라
연예가중계, 구하라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연예가중계'에서 가수 구하라와 전 남친 최종범의 법정 공방을 조명했다.

19일 저녁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연예가중계'에서는 18일 열린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위반, 상해, 협박 등 혐의로 기소된 최종범의 3차 공판을 조명했다.

이날 구하라는 재판부에 재판 비공개 요청을 하고 언론에 모습을 노출하지 않은 채 법정으로 들어갔다. 연예계 관계자 지인들과 동석한 것으로 알려진 구하라는 2시간이 넘는 시간 동안 증인 신문에 임했다.

'연예가중계'에 따르면 이날 공판의 최대 쟁점은 최종범이 구하라를 협박하기 위해 언급했다는 성관계 동영상의 내용과 협박 여부였다.

구하라 측은 "최종범이 자신의 성관계 동영상을 전송하며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최종범 측은 "구하라가 먼저 영상을 찍자고 제안했고, 오히려 영상 속에서 나체인 것은 자신이지 구하라는 옷을 입고 있었다. 수치심을 느낄 내용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구하라 측은 "동영상에서 옷을 입고 말고의 여부가 문제가 아니라, 이를 가지고 협박을 하려던 것이 사건의 본질"이라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하라 측은 해당 영상의 내용에 대해서는 재판에서 언급하고 싶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재판부는 영상의 확인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영상이 유출되지 않도록 직접 담당 판사의 방에 제출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알려졌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연예가중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구하라 | 연예가중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