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요한' 이세영의 재발견 [첫방기획]
2019. 07.20(토) 12:45
SBS 의사요한, 이세영 지성
SBS 의사요한, 이세영 지성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이세영이 '의사요한'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저력을 입증했다.

19일 밤 SBS 새 금토드라마 '의사요한'(극본 김지운·연출 조수원) 1회가 첫 방송됐다.

'의사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흥미진진하게 찾아가는, 국내 최초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휴먼 메디컬 드라마다. '하이드 지킬, 나'를 집필한 김지운 작가와 '너의 목소리가 들려' '피노키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를 연출한 조수원 PD가 '청담동 앨리스' 이후 다시 만나 의기투합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교도소에 수감 중인 의사 차요한(지성)과 교도소 의무관 생활을 시작한 강시영(이세영)의 첫 만남, 이들이 환자를 살리기 위해 마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차요한은 과거 의료사고로 인해 징역형을 살고 있는 전직 의사였고, 과거 레지던트 2년 차였던 강시영은 2년 전 의료사고로 인해 죄책감으로 의사가 되기를 포기한 인물이었다. 강시영은 교도소장인 삼촌의 부탁으로 임시 의무관이 돼 교도소로 왔고, 출근 첫 날 발생한 응급환자를 처치하던 중 차요한의 도움을 받아 생명을 살릴 수 있었다.

이후 강시영은 홀연히 나타나서 정확한 진단과 처치를 내린 차요한의 정체를 궁금해 했고, 환자를 살려냈다는 기쁨을 느끼기도 했다. 동시에 환자를 데리고 나간 외부 병원에서 자신의 뒷이야기를 하는 동료 의사들과 마주해 PTSD 증상을 보였고, 교도소로 자신을 찾아온 어머니 민태경(김혜은)과의 만남을 가진 후 의무관을 그만두고 계획대로 마다가스카르로 도망치려 했다.

하지만 또 다른 응급환자가 그의 발목을 잡았다. 앞서 차요한이 외부 병원으로 보내 신장내과 진료를 받게 하라던 재소자였다. 그가 고열, 오한 등을 호소하며 발작을 일으켰고, 차요한은 "당장 강시영 선생이 필요하다"며 그를 찾았다. 택시를 타고 교도소를 영영 떠나려던 강시영은 환자가 위중하다는 말에 다시 교도소 안으로 돌아왔고, 차요한에게 "오늘 저 환자가 죽으면 그건 의사가 아무 것도 안 해서다. 환자에게 병은 절망이고, 의사는 희망이다"라는 말은 듣고 마음이 흔들렸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의사요한'은 첫 방송부터 흥미진진하고 발 빠른 전개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교도소 입소 첫 날 스스로 상처를 꿰매며 괴소문을 남긴 정체 불명의 의사 차요한과 트라우마로 도피를 선택하려는 레지던트 강시영의 과거사를 적당히 드러내 궁금증을 자아내는 한편, 계속해 발생하는 응급 환자들로 인해 이들이 자연스레 서로 부딪히는 과정을 흥미진진하게 그렸다. 벚꽃이 흩날리는 4월의 한국을 아름답게 담아낸 조수원 PD의 영상미 또한 돋보였다.

'뉴하트'에 이어 12년 만에 의학 드라마에 도전한 지성은 독특한 성격을 지닌 천재 의사 차요한의 모습을 잘 살려냈다. 막힘 없이 의학 용어를 내뱉으며 환자를 진단하는 모습, 신념을 담아 의사의 정의에 대해 말하는 차요한이라는 캐릭터를 배우 특유의 유한 분위기와 뒤섞어 섬세하게 그려냈다.

이세영은 재발견이라 불러도 좋을 법한 열연을 펼쳤다. '최고의 한방' '왕이 된 남자' 등에서 선보였던 안정적인 연기력이 빛을 발했다. 의술에 대한 신념을 지닌 단단한 성격의 인물이지만, 과거 트라우마로 인해 고뇌하고 좌절하는 입체적인 강시영 캐릭터를 완성도 높게 그려냄은 물론, 첫 회임에도 상대역인 지성과의 케미 또한 빛났다. 아역 배우 출신이라는 꼬리표를 완전히 지울만한 안정적인 등장이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의사요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의사요한 | 이세영 | 지성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