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이상엽, 박하선과 키스 엔딩
2019. 07.22(월) 10:18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 박하선, 이상엽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 박하선, 이상엽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이상엽, 박하선의 출구 없는 사랑이 시작됐다.

지난 19일 방송된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연출 김정민, 이하 '오세연') 5화에서는 윤정우(이상엽)가 손지은(박하선)과 입을 맞추기 직전, 그를 밀어내는 장면이 그려졌다.

당황한 손지은은 부끄러움에 도망쳤고, 윤정우는 멍하니 서있을 수밖에 없었다. 이후 윤정우는 손지은이 두고 간 우산을 돌려주기 위해 마트를 찾았다가, 손지은이 다른 남자와 함께 우산 쓴 채 대화하는 것을 목격했다. 윤정우는 손지은에게 다가가 우산을 건넨 뒤 차갑게 뒤돌아 가버렸다.

윤정우가 식탁에 혼자 앉아 편의점 도시락을 먹고 있는 모습을 본 박민영(류아벨)은 윤정우에게 아직도 자기가 불편한 손님 같다고 서운함을 표현 했지만, 윤정우는 혼자 사는 습관이 들어있다며 박민영을 사랑하는 척 행동했다.

이어 윤정우는 저녁을 같이 먹자는 아내 문자에 박민영의 학교로 찾아갔다. 그가 노크를 하려고 했을 때, 살짝 열린 문틈으로 박민영이 주임교수에게 남편이 아직 미국에 있다는 거짓 소리를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윤정우는 그 소리를 듣고 그대로 굳어 버렸다.

학교서 나와 걷던 중 윤정우는 무의식적으로 마트로 들어가 손지은을 찾았다. 그런 모습을 본 강철(오동민)은 윤정우에게 손지은이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만 일을 한다고 알려줬다.

방송 말미, 학교 앞에서 만난 윤정우와 손지은은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윤정우는 날씨가 좋다며 손지은과 손을 잡고 숲길을 걸었다.

이어 6화에서는 금단의 덫에 걸린 윤정우와 손지은은 고통과 희열이 동시에 그려졌다.

이날 윤정우와 손지은은 조금씩 서로에게 끌려가는 걸 인정하고 목요일 오후 세시에 만나기로 약속했다. 그러나 윤정우의 학생 박지민(신원호)이 함께 있는 두 사람을 발견하고 사진을 찍어 학교에 제보함으로써 윤정우는 교장에게서 혼이 났다. 그는 많은 고민 끝에 손지은에게 약속 취소를 통보 했다.

윤정우는 약속을 취소했지만 마음을 추스릴겸 그 곳에 가 꽃을 관찰 하던 중 손지은과 마주쳤다. 서로를 마주한 순간 사랑의 감정이 터져 나왔고, 윤정우는 숨기려 할수록 더욱 커지는 자신의 감정을 확신하고 손지은에게 입을 맞췄다.

이상엽은 캐릭터의 감정을 섬세하고 디테일하게 표현하고 있다. 배우들의 눈부신 캐릭터 싱크로율과 연기력을 자랑하는 '오세연'. 그 안에서도 이상엽은 섬세한 연기력으로 연기 변신에 성공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본격적으로 시작된 감정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고, 이상엽은 이 감정을 어떻게 표현할지 다음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상엽이 출연하는 '오세연'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채널A '오세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세시의 연인 | 오세연 |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