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환희 "강아지 키울 시간에 애나 잘 키워라? 아들이 권유" [전문]
2019. 07.23(화) 14:09
박환희
박환희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배우 박환희가 반려견을 향한 악성 댓글에 정면으로 맞섰다.

박환희는 23일 오후 자신의 SNS에 "자꾸 허쉬(박환희 반려견) 계정에, 제 계정에, 유투브 계정으로 쪽지 및 댓글로 '강아지 키울 시간에 네 애나 잘 키워라'라고 이야기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박환희는 해당 글을 통해 "혼자 사는 엄마가 내내 마음에 걸렸는지 제 아들이 '강아지라도 한마리 키우지 그래?'라고 만날 때마다 항상 이야기했어요. 엄마가 혼자 지내는게 너무 너무 싫다면서요. 6살 때부터 줄곧 그렇게 말해왔고요. 그래서 고심 끝에 만나게 된 우리 허쉬인데, 저의 잘못을 아무 죄도 없는 생명체인 제 반려견에게 주지 마세요"라고 밝혔다.

앞서 22일 박환희는 반려견과 함께한 사진을 게재, 근황을 전한 바 있다. 현재 반려견 허쉬의 사진을 올리는 SNS 계정도 운영 중이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이 박환희와 전 남편 래퍼 빌스택스 간의 법정 분쟁, 아들 양육 문제 등을 반려견과 연결지어 악성 댓글을 남기고 있는 상황. 이에 박환희가 불편한 심경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이하 박환희 SNS 글 전문

자꾸 허쉬계정에, 제 계정에, 유투브 계정으로 쪽지 및 댓글로 강아지 키울 시간에 니 애라 잘 키워라 라고 이야기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혼자 사는 엄마가 내내 마음에 걸렸는지 제 아들이 "강아지라도 한마리 키우지 그래?"라고 만날 때 마다 항상 이야기 했어요. 엄마가 혼자 지내는게 너무 너무 싫다면서요. 6살때부터 줄곧 그렇게 말해왔구요. 그래서 고심끝에 만나게 된 우리 허쉬인데, 저의 잘못을 아무 죄도 없는 생명체인 제 반려견에게 주지 마세요.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환희 | 빌스택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