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X, '배진영 그룹' 타이틀 넘을 독보적 신예 [종합]
2019. 07.24(수) 15:25
CIX
CIX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배진영이 신인이 돼 돌아왔다. 그룹 CIX(승훈 현석 용희 배진영 BX)의 센터로 나섰다. 배진영을 내세운 CIX는 서로 의지해 탄탄한 그룹이 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CIX의 데뷔 앨범 '헬로 챕터 1. 안녕, 낯선 사람(HELLO Chapter 1. Hello, Stranger)'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4일 오후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렸다.

CIX는 '컴플리트 인 엑스(Complete in X)'의 줄임말이다. 5명의 미지수인 멤버들이 다 함께 모였을 때 비로소 완성이 된다는 뜻으로 '미지수의 완성'이라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CIX는 지난해 워너원 활동을 마친 배진영이 첫 멤버로 공개되면서 데뷔 전부터 주목받았다.

다시 신인 그룹으로 돌아온 배진영은 "워너원 활동을 마치고 재데뷔하는 데 있어서 부담은 당연히 있었다. 그만큼 욕심도 있었다. 다양한 새로운 모습들을 보여주고 싶다는 마음도 컸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워너원 활동의 경험을 통해서 CIX 그룹에 조금이라도 좋은 영향을 주고 싶고, 멤버들끼리 의지하면서 더 멋있는 그룹이 되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CIX 활동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여기에 JTBC 예능프로그램 '믹스나인'으로 얼굴을 알린 승훈과 BX가 합류해 더욱 기대를 모았다. BX는 "좋은 경험을 했다고 생각한다. '믹스나인'으로 데뷔는 못 했지만, CIX 멤버들을 만나서 좋은 기회로 데뷔하게 되지 않았나. 절대 후회 없다"고 밝혔다. 승훈 또한 "한층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이야기했다.

모두 오랜 시간 동안 준비해왔던 만큼, CIX 데뷔에 대한 기쁨을 드러냈다. 용희는 "간절하게 바랐던 꿈의 자리였다. 멤버들이 다같이 열심히 준비한 데뷔 앨범 활동을 잘 마치고 싶다는 생각이다. 앞으로 더 성장하고 싶은 마음"이라고 데뷔 소감을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데뷔 앨범 '헬로' 챕터 1. 안녕, 낯선 사람은 대중에게 낯선 사람인 CIX가 대중과 만나는 앨범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타이틀곡 '무비 스타(Movie Star)'는 중독성 있는 후렴구와 도입부에 나오는 영사기 필름 소리가 임팩트 있는 곡이다.

무엇보다 데뷔곡 '무비 스타'는 CIX만의 유니크하고 강렬한 퍼포먼스가 보는 재미를 더한다. 배진영은 "인트로와 엔딩 퍼포먼스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설명했다. 용희는 무대를 선보이기 직전 "너무 떨려서 새벽까지 연습을 했다"며 신인 그룹다운 풋풋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배진영은 "첫 앨범을 통해서 신비스럽고 저희만 할 수 있는 유니크한 색깔을 보여드리고 싶어 연구도 많이 하고 연습도 많이 했다"며 데뷔 앨범의 강점을 어필했다. 이어 "CIX는 완성형이 아니고, 노력하고 있는 팀이니까 예쁘게 봐달라"고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기대를 불러일으켰다.

워너원 활동을 마치고 새로운 그룹으로 돌아온 배진영은 서로 의지할 수 있는 새로운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감추지 않았다. 그는 "멤버들과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고 싶었고, 함께 울고 웃을 수 있는 그룹을 꼭 해보고 싶었다"며 "서로에게 의지하면서 연습을 통해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이미 워너원으로 신인상을 거머쥐어본 배진영이었지만, CIX로서의 목표는 단 하나, 신인상이었다. CIX 멤버들은 신인상 수상을 목표로 열심히 달려나가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