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구의 연애' 성시경·유인영·양세형·레이디제인, 신입 회원 등장 [종합]
2019. 07.28(일) 22:43
호구의 연애
호구의 연애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호구의 연애' 성시경·유인영·양세형·레이디제인이 신입 회원으로 출연해 게임 대결을 펼쳤다.

28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호구의 연애'에서는 성시경 유인영 레이디제인이 신입 회원으로 출연했다.

먼저 성시경은 "'호구의 연애'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고 있는 쓸쓸한 남자"라며 "(나는) 거친 남자보다는 다정한 남자의 느낌이 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유인영은 "일을 빨리 시작한 편이라 단체로 동호회나 엠티 이런 것을 가 본 적이 없다. 은근히 떨리고 긴장된다"아며 "1박 2일 동안 즐거운 추억을 만들고 싶다"라고 이야기했다.

양세형은 "신경이 안 쓰이는 남성 멤버는 우재와 시경이 형"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양세형은 성시경을 두고 "나는 그냥 같이 놀려고 하는 거다. 괜히 기분 상하지 마라"라며 야심찬 포부를 드러냈다. 이에 레이디 제인은 성시경과 양세형을 생각하며 "두 사람은 호구왕 가능성이 없다. 누가 찍겠냐"며 "내가 찍어줘야 하냐"라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케 했다.

신입 회원들과 '호구의 연애' 기존 멤버들은 서로 마주하자마자 행복한 표정을 지으며 신기해했다. 서로를 보며 연예인을 보는 것 같은 기분을 느꼈던 것이다. 그 중에서도 허경환은 유인영의 강한 눈빛에 눌려 김가영을 찾아 폭소케 했다.

'호구의 연애' 제작진은 멤버들에게 차 데이트권을 걸고 허벅지 씨름 게임을 제안했다. 그러자 박성광은 "내가 이기면 나도 기존 회원 아니고 신입 회원처럼 데이트권을 달라"라고 말했다. 양세찬은 "질척거리지 마라"며 잔소리를 해 웃음을 선사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먼저 양세형과 박성광의 허벅시 씨름이 펼쳐졌다. 박성광은 양세형과의 게임이 시작되기도 전에 "약한 것이 느껴졌다"며 기싸움을 벌였다. 양세형은 게임이 시작되자 미리 준비해 둔 잔디를 박성광의 얼굴에 뿌려 폭소케 했다. 첫 번째 게임에서 패배한 박성광은 "이런 건 여자들이 싫어하는 행동"이라고 말했다. 승리는 양세형에게 돌아갔다.

다음 주자는 성시경과 오승윤이었다. 성시경은 경기에 앞서 윤선영을 두고 "꼭 이겨서 차 데이트권을 얻고 싶다"라고 말해 오승윤의 질투심을 불러일으켰다. 여기에 성시경은 "사실 내가 윤선영 씨를 주려고 책을 준비해왔다"라고 폭로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성시경과 오승윤은 불꽃 튀는 대결을 펼쳤다. 지고 싶지 않은 묘한 자존심 대결은 계속됐고, 첫 번째 게임의 승리는 성시경에게 돌아갔다. 두 사람은 공격과 수비를 바꿔서 게임을 다시 진행했다. 첫 번째 게임에서 패배한 오승윤은 기를 쓰고 대결에 임했고, 그의 힘에 성시경은 깜짝 놀랐다. 두 번째 게임은 무승부로 돌아갔다.

경기가 모두 끝났다. 최종 선택을 받지 못한 양세형은 신입 회원 중 유일하게 승합차를 타고 이동했다. 양세형은 "내가 첫 회부터 했으면 지금의 여러분들처럼 했을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밖에 채지안과 차 데이트를 하게 된 성시경은 "숙소로 간 사람들에 대해 생각을 하나도 안 하고 있었다. 이렇게 집중하게 되는 것 같다"라고 했다. 실제 성시경의 오랜 팬인 채지안 또한 행복한 표정을 지었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호구의 연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채지안 | 호구의 연애 | 호구의연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