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오동전투’ 유해진 “예능 출연, 신선한 경험” [인터뷰 맛보기]
2019. 07.31(수) 17:12
봉오동 전투 유해진 인터뷰
봉오동 전투 유해진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배우 유해진이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에 대해 언급했다.

유해진은 31일 서울 삼청동 소재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봉오동 전투’(감독 원신연ㆍ제작 빅스톤픽쳐스) 관련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그렇게 ‘삼시세끼’를 다시 안 하냐고 물어본다”고 했다.

그는 “’삼시세끼’ 만재도 편에 출연했을 때 신선한 경험이었다. 그리고 많은 분들이 좋아한다는 걸 느꼈다”며 “산을 자주 가는데 산에서 만나는 사람들이 그렇게 안 하냐고 물어들 보더라”고 했다.

이어 “나에게도 좋은 경험이었고 차승원과 좋은 추억이다. 하지만 나와 차승원의 주가 연기다 보니까 서로 시간을 맞추는 게 쉽지 않다”며 “그래서 다음에 언제 한다고 약속을 못하지만 안 한다고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고 했다.

최근 ‘스페인 하숙’을 하게 된 것에 대해 “스케줄이 없을 때 딱 연락이 온다. 마침 오랫동안 안하기도 했고 이번에 하지 않으면 다음 작품 때문에 해를 넘길 것 같았다”고 했다.

또한 “스페인에 가서 차승원은 요리를 하고 난 나머지 일을 했다. 나에 대한 준비가 하나도 없어서 내가 스스로 일을 찾아야 했다”며 “공구도 없어서 건물 관리인에게 손짓 발짓 해가면서 빌려서 일을 찾아서 했다”고 말했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의 전투를 그린 영화다. 유해진은 전설적인 독립군 해철 역을 연기했다.

영화는 오는 8월 7일 개봉한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쇼박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봉오동 전투 | 유해진 | 인터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