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오동전투’ 감독X배우 꼽은 감동의 순간들
2019. 08.01(목) 11:21
봉오동전투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
봉오동전투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영화 ‘봉오동전투’가 제작진을 울고 웃게 했던 순간들을 공개했다.

‘봉오동전투’(감독 원신연•제작빅스톤픽쳐스)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의 전투를 그린 영화다.

‘봉오동전투’의 촬영장에는 여느 촬영장과는 다른 이색적인 풍경을 볼 수 있다. 원신연 감독은 미술팀과의 첫 회의에서 “계절을 앞서 곡식을 심고 해를 기다리고 바람을 기다려야 한다”고 전했다.이에 제작진은 전투의 시작점이 되는 삼둔자 마을을 온전히 담아내기 위해 직접 땅을 경작하기로 했다.

삼둔자 마을에 사는 농민들이 밭을 일구고 살아가는 모습을 사실적으로 재현하기 위해 제작진은 촬영 4개월 전부터 촬영을 위해 대여한 1만 평의 대지에 옥수수, 메밀, 수수, 호박, 보리 등을 심었다.

미술팀은 이곳에 상주하며 물꼬를 트고 가뭄에도 농작물이 살아 남을 수 있게 보살피며 정성을 다했다. 그 결과 농사는 대풍년을 이뤘다. 제작진은 찰옥수수를 한아름 수확해 집으로 돌아가기도 하고 현장에서 쪄먹기도 했다.

대풍년으로 모두 함께 나눈 찰옥수수는 제작진에게 농작물이기 전에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한 노력의 결과이기도 했다

봉오동 죽음의 골짜기를 뛰어 다니는 독립군의 모습을 담아내야 했던 ‘봉오동전투’는 매 촬영이 험준한 산과 함께였다. 매번 산 정상까지 가야 했고 무거운 촬영 장비 또한 모두 사람의 손으로 실어 날라야 했다.

여러 가지 방법을 고심하던 원신연 감독의 고민은 생각보다 쉽게 해결되었다. 촬영 스태프느 물론 배우들까지 한 마음으로 지게에 장비를 나눠지고 산을 오르기 시작한 것이다.

“말로 설명 할 수 없는 감동적인 장면이었다”라고 원신연 감독은 이날을 회상했다. 류준열 역시 영화의 명장면을 “영화를 촬영하기 전과 후”라고 꼽았다. 제작진과 배우들이 장비를 손에 들고 또는 짊어지고 산을 오르는 모습이나 촬영을 마치고 내려오는 그 모습들이 영화 못지않게 감동스러웠다고 전했다.

‘봉오동전투’는 오는 7일 개봉한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쇼박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류준열 | 봉오동전투 | 유해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