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하나 보고싶더라” 양재진도 놀란 브루노 화법 (불타는 청춘)
2019. 08.03(토) 09:40
불타는 청춘 강수지 최성국 박선영 이연수 김광규 이연수 브루노 새친구 강경헌 조하나 구본승 김부용 최민용 김윤정 양재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불타는 청춘 강수지 최성국 박선영 이연수 김광규 이연수 브루노 새친구 강경헌 조하나 구본승 김부용 최민용 김윤정 양재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조하나와 브루노가 ‘연상녀 연하남’ 케미를 과시했다.

3일 오전 재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김부용, 구본승, 조하나, 강경헌, 강문영, 최민용, 박선영, 최성국, 김광규, 강수지, 김혜림, 과거 외국 방송인 보쳉과 유명세를 치른 새친구 브루노, 김윤정,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양재진, 탤런트 출신 김윤정의 여름 여행기가 공개됐다.

이날 브루노는 오랜만에 ‘불타는 청춘’ 숙소에 방문한 조하나에게 반색했다. 조하나는 상냥하게 “브루노, 잘 지냈어?”라며 “어떻게 지냈냐”라고 화답했다.

브루노는 “전 당연히 누나 보고 싶었다”라며 달콤한 반응을 보여 조하나를 웃게 만들었다. 이를 듣던 양재진 역시 브루노의 다정함을 간파하고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조하나는 지난 방송분에서 브루노가 만들어줬던 ‘김치버거’를 언급하며 “그거 너무 맛있었다”라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두 사람 사이의 인간적 호감이 엿보이는 대목이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불타는 청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불타는 청춘 | 브루노 | 조하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