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관객 사로잡는 역대급 부마자 3인 ‘강렬한 연기’
2019. 08.06(화) 09:44
사자
사자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영화 ‘사자’가 강렬한 연기로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부마자 3인을 공개했다.

‘사자’(감독 김주환ㆍ제작 키이스트)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먼저 안신부를 만나기 위해 용후가 찾은 성당에서 등장한 첫 번째 부마자 사내는 압도적인 존재감과 비주얼로 영화의 강렬한 시작을 알렸다. 동물과 같이 자유자재로 움직이며 안신부와 최신부를 위협한 부마자 사내 역의 이승희는 캐릭터를 위해 혹독한 체중 감량을 강행하여 한층 섬뜩한 존재감을 완성했다.

이어 용후와 안신부가 함께 마주하는 두 번째 부마자 수진은 구마 과정 중에서 쉽게 실체를 드러내지 않는 모습으로 관객 모두를 완벽하게 속이며 영화의 긴장감을 배가시켰다. 특히 염력을 이용해 상대방을 제압하는 수진은 ‘곤지암’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던 박지현의 연기가 더해져 영화의 몰입도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친구들에게 괴롭힘을 당한 후 지신의 유혹으로 부마자가 된 호석은 폭발적 열연으로 스크린을 압도했다. 드라마 ‘도깨비’, 영화 ‘신과함께’ 시리즈 등 다양한 작품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한 바 있는 정지훈은 ‘사자’에서 666개의 악령 부대에 사로잡힌 호석 역을 놀라운 연기력으로 완성해 함께 호흡을 맞춘 안성기와 김주환 감독의 극찬을 이끌어냈다.

이처럼 영화의 몰입도를 높이는 부마자 캐릭터를 통해 재미를 배가시키는 ‘사자’는 더위를 날리는 짜릿한 쾌감과 카타르시스로 관객들을 사로잡고 있다.

영화 ‘사자’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영화 ‘사자’ 스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사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