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이대 백반집 "싸울 준비 중"…두 얼굴에 누리꾼 공분 [종합]
2019. 08.08(목) 22:28
유튜브
유튜브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골목식당'에 출연했던 이대 백반집이 태도를 바꿔 누리꾼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7일 유튜브 채널 '임대표의 맛집탐방'은 이대 백반집을 다녀온 후기 영상을 게재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공개된 영상에서 임대표는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 출연했던 이대 백반집을 방문했으며 순두부찌개와 제육볶음을 주문해 맛을 봤다. 음식을 맛본 후 임대표는 "순두부찌개는 매콤한 맛이 없고, 순두부찌개는 묽은 카레를 먹는 느낌"이라고 솔직한 평을 내놨다.

이후 임대표에게 이대 백반집 직원은 "두 번이나 솔루션을 했다. 방송에 나온 말 때문에 충격을 받았다"고 말하면서 "나쁜 것만 골라서 나갔다. 사람을 아주 사기꾼으로 만들었다. 댓글이 말도 못한다"라고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방송에 안 나가게 하려고 난리를 쳤는데 전에 셰프가 와서 가르쳐 주고 가 그걸 내보내야 된다고 하더라"라며 "어쩔 수 없이 참고 있다. 지금 부글부글 끌어서 장사를 못한다. 사장님이 싸울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들의 태도가 같은 날 방송됐던 '골목식당'에 출연한 모습과 상반돼 누리꾼의 공분을 사고 있다. 7일 방송된 '골목식당'에는 솔루션을 받았던 이대 백반집이 다시 전파를 탔다. 제작진은 해당 음식점을 찾아 긴급점검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대 백반집은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해줬던 솔루션과는 다른 방향으로 가게를 운영하고 있어 충격을 자아냈다. 또한 알려준 조리법이 아닌 다른 조리 방법을 고수하고 있었으며 손님들에게는 백종원이 조언한 조리법이라고 설명해 원성을 샀다.

이를 본 백종원이 눈물을 흘렸고 이대 백반집을 상대로 지적하자 남사장은 "모두 우리 잘못이다. 백 대표에게 상처를 드려 죄송하고 제작진들에게 면목이 없다"며 반성하는 태도를 보였다. 그러나 이날 방송과는 달리 이대 백반집은 "싸울 준비를 하고 있다"는 상반된 입장을 보이면서 대중의 회의적인 시선이 이어지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유튜브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권세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골목식당 | 이대 백반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