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슈즈’ 관객이 전하는 놓치면 안 될 관전 포인트
2019. 08.12(월) 11:36
레드슈즈
레드슈즈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영화 ‘레드슈즈’가 관객들이 전하는 놓쳐선 안 될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레드슈즈’(감독 홍성호•제작 싸이더스)는 빨간 구두를 신고 180도 변해버린 레드슈즈와 세상 억울한 저주에 걸려 초록 난쟁이가 되어버린 ‘꽃보다 일곱 왕자’를 주인공으로,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진 동화 왕국을 구하기 위한 모험을 담았다.

#1. 놓쳐선 안 될 엔딩 크레딧
첫 번째 관전 포인트는 쿠키 영상과 함께 등장하는 반전 가득한 엔딩 크레딧이다. ‘원더풀 데이즈’(2003)로 극찬을 받았던 홍성호 감독을 주축으로 디즈니 출신 김상진 애니메이션 감독 등 200명에 달하는 최고의 제작진이 의기투합해 탄생시킨 영화 ‘레드슈즈’가 국내 애니메이션의 경이로운 완성도로 관객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하고 있다. 한국 스텝 이름과 함께 사랑스러운 그림체를 담은 ‘레드슈즈’ 쿠키 영상은 본래의 모습을 되찾은 멀린과 스노우 공주의 러브스토리뿐만 아니라 아더, 잭, 한스, 피노, 노키, 키오 역시 저주를 풀고 멋진 왕자의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을지 궁금증을 해소시켜줄 뒷이야기가 담겨 있어 관객들의 미소를 자아낸다.

#2. 이름 빼고 싹 다 바뀐 동화 속 주인공
지금껏 본 적 없는 반전 공주 레드슈즈와 요정 공주의 저주로 초록 난쟁이가 된 꽃보다 일곱 왕자, 그리고 우드베어 삼형제 등 매 장면마다 관객들을 매료시키는 개성만점 캐릭터들은 이번 작품의 두 번째 관람 포인트다. ‘레드슈즈’는 원작 속 평면적인 캐릭터에 유니크한 설정을 더해 눈을 뗄 수 없는 흥미진진한 전개로 관객들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이기적인 성향의 멀린이 레드슈즈를 만나 타인과 자신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존중하고 점차 성장하는 모습에 관객들이 호평을 하고 있다.

#3. 온 가족 함께 즐기는 패밀리 무비
관객들이 뽑은 마지막 관전 포인트는 올여름 전 세대를 사로잡은ONE PICK 애니메이션이라는 점이다. 영화 ‘레드슈즈’는 17세기 독일 작가 그림형제의 동화 ‘백설공주’ 재해석에 다리 제모하는 인어공주부터 불면증에 걸린 잠자는 숲속의 공주 등 모두에게 친숙한 동화를 유쾌하게 비튼 스토리를 유쾌하게 담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영화 ‘레드슈즈’ 스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레드슈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