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 “일방적 질타, 제 부덕의 소치에서 비롯된 것” [전문]
2019. 08.13(화) 13:40
오달수
오달수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배우 오달수가 복귀 소감을 밝혔다.

오달수는 13일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두려운 마음으로 몇 자 올린다”며 “저는 곧 촬영이 진행될 독립영화 ‘요시찰’에 출연하기로 했다. 좋은 작품이고 의미 있는 작업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결정하게 됐다”고 복귀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오달수는 “저는 지난해 초 고향으로 내려가서 저의 살아온 길을 돌아보며 지냈고, 그러는 동안 경찰의 내사는 종료됐다”며 “지난 일은 시시비비가 가려지지 않은 채 일방적인 질타를 받았다. 이 모든 것도 제 부덕의 소치에서 비롯된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심려 끼쳐 드린 점 죄송하다.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달수는 독립 영화 ‘요시찰’(감독 김성한)로 복귀를 알렸다. 오달수는 지난해 미투 논란 이후 모든 활동을 중단, 본가인 부산에서 칩거 생활을 하며 자숙의 시간을 가진 바 있다.

이하 오달수 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배우 오달수입니다.

너무 오랜만에 인사드려 많이 떨립니다. 두려운 마음으로 몇 자 올립니다.

저는 곧 촬영이 진행될 독립영화 ‘요시찰’에 출연하기로 하였습니다.
좋은 작품이고 의미 있는 작업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지난해 초 고향으로 내려가서 저의 살아온 길을 돌아보며 지냈고,
그러는 동안 경찰의 내사는 종료되었습니다.

지난 일은 시시비비가 가려지지 않은 채 일방적인 질타를 받았습니다.
이 모든 것도 제 부덕의 소치에서 비롯된 것이라 생각합니다.

제가 비록 결점 많고 허술한 인간이긴 하지만 연기를 하고 작품을 만들면서
누군가에게 피해를 입히지 않으려고 노력하며 묵묵히 살아왔습니다.

많은 분들에게 심려 끼쳐 드린 점 거듭 죄송합니다.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오달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