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극장가, 2008년 이후 韓 영화 관객 점유율 최저
2019. 08.14(수) 09:56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2019년 7월 한국영화 관객 점유율이 2008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14일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2019년 7월 한국 영화산업 결산 발표에 따르면 7월 한국 영화 관객수는 7월 기준으로 2008년 이후 최저치인 334만 명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38% 감소한 수치다. 7월 한국 영화 매출액 역시 전년 대비 42.7% 줄어든 254억 원이었다.

이러한 결과는 마블 영화 개봉을 앞두고 한국 영화가 개봉을 피하고 한국 영화들의 부진이 이어진 결과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이 지난 7월 2일 개봉하면서 이 시기 전후로 경쟁력 있는 한국영화의 개봉이 전무했다. 거기에 역사왜곡 논란으로 인해 ‘나랏말싸미’가 부진했다. 그 결과 7월 한국영화 관객 점유율은 2008년 이후 최저치인 15.2%를 기록했다.

반면 7월 외국영화 관객 수는 7월 기준 역대 최고치인 1858만 명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29.1% 증가한 수치다. 7월 외국영화 매출액 역시 전년 동기 대비 30.4% 늘어난 1587억 원을 기록했다.

7월 전체 관객수는 전년 대비 10.8% 증가한 2192만 명을 기록했다. 전체 매출액은 전년 대비 10.9% 늘어난 1841억 원이었다.

7월 흥행 영화 순위를 보면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796만 명을 동원해 7월 전체 영화 순위 1위에 올랐다. ‘라이온 킹’은 414만 명으로 뒤를 이었다. ‘알라딘’과 ‘토이스토리4’가 각각 366만 명, 113만 명을 모아 전체 순위 3위와 4위를 차지했다.

‘나랏말싸미’는 7월 24일 개봉해 7월 한 달간 90만 명을 동원하는 데 그쳐 7월 전체 영화 순위 5위, 한국 영화 순위 1위를 기록했다. 7월 한국영화 흥행 1위의 관객 수가 100만 명 미만을 기록한 것은 2004년 7월 ‘늑대의 유혹’이 81만 명을 기록한 이후 15년 만의 일이다.

‘엑시트’ ‘사자’는 7월 31일 동시 개봉해 각각 53만 명, 41만 명을 모아 7월 전체 영화 순위 6위, 8위에 올랐다.

7월 한달 동안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는 ‘라이온킹’ ‘알라딘’ ‘토이스토리4’ 등 4편을 배급해 관객 수 895만 명, 관객 점유율 40.8%로 배급사 순위 1위를 차지했다. 소니픽쳐스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등 3편을 배급해 관객수 796만 명, 관객 점유율 36.3%로 2위에 올랐다. 씨제이이엔앰은 ‘엑시트’ ‘기생충’ 등 5편을 배급해 관객수 121만 명, 관객 점유율 5.5%로 3위에 자리했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포스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