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 원아이드잭’ 새로운 소재부터 환상적 팀플레이까지
2019. 08.14(수) 10:07
타짜: 원아이드잭
타짜: 원아이드잭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의 타짜 메이드 영상이 공개됐다.

‘타짜: 원 아이드 잭’(감독 권오광•제작 싸이더스)은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전 ‘타짜’ 시리즈와 달리 이번 ‘타짜: 원 아이드 잭’은 화투에서 포커로 종목을 바꿨다. 화투에 비해 사이즈가 큰 카드를 이용하는 포커는 손기술을 들킬 확률이 높아 누군가를 속이기 위해서 팀플레이가 중요하다. 권오광 감독은 이점에 주목하고 팀플레이에 집중해 이번 시리즈만의 색을 만들어냈다.

박정민은 평범한 고시생에서 타짜로 성장해 나가는 일출을 완벽하게 연기했다. 7개월간 카드를 손에서 놓지 않는 열정으로 일출을 완성한 그는 또 한 번 인생 캐릭터를 예고한다.

3년 만에 스크린에 돌아온 류승범은 대체불가능한 카리스마로 ‘원 아이드 잭’ 팀을 모은 설계자 애꾸를 연기했다. 영화 안팎에서 각각 일출과 박정민의 멘토가 되어준 류승범과 박정민이 어떤 케미를 발산할지 궁금증을 더한다.

빠르고 정확한 손기술을 구사하는 까치로 분한 이광수는 다양한 기술을 선보인다. 배우가 실제로 하기엔 어려운 기술이라 대역을 쓰려 했던 카드 셔플 장면을 이광수가 완벽히 구사해 배우와 스탭들의 박수갈채가 이어졌다.

‘원 아이드잭’의 멀티 플레이어 영미로 변신한 임지연은 다양한 스타일의 패션과 헤어 컬러, 그에 맞춰 다른 사람이 된 듯 여러 모습으로팔색조 매력을 발산한다. 권오광 감독은 영미라는 캐릭터가 임지연에게서 발견하지 못했던 면들을 보여줄 것이라고 예감했다.

권해효는 권원장이라는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었다. 젊은 타짜들에게 경험치를 나눠주는 권원장처럼 그는 영화의 밖에서도 후배 배우들에게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원 아이드잭'팀을 혼란스럽게 만드는 미스터리 마돈나는 낮은 목소리와 묘한 분위기가 매력인 최유화를 만나 극대화되었다.

영화는 오는 9월 11일 개봉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예고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타짜: 원아이드잭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