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오의 희망곡' 효연 "데뷔 당시 욕심쟁이였다"
2019. 08.14(수) 13:21
정오의 희망곡
정오의 희망곡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정오의 희망곡'에서 효연, 핫펠트가 데뷔 시절을 회상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오의 희망곡')에는 그룹 소녀시대 멤버 효연, 원더걸스 출신 핫펠트(본명 예은)가 게스트로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청취자들과 DJ 김신영은 효연과 핫펠트에게 "데뷔 때에 비해 어려보인다"는 칭찬을 했다.

그러자 효연은 "뭔가를 내려놔서 그런 것 같다"며 "그때 나는 욕심쟁이였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핫펠트는 "내가 속했던 원더걸스는 콘셉트 자체가 셌다. 화장도 복고풍으로 하다보니 더 나이들어 보였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말을 들은 DJ 김신영은 "지금은 연남동에 있는 언니들 느낌이 난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예은 | 핫펠트 | 효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