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박중훈X허재, 동창생 첫 동반출연…우정의 '티키타카' [종합]
2019. 08.15(목) 00:34
박중훈, 허재
박중훈, 허재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라디오스타'에서 배우 박중훈과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허재가 오랜 우정을 뽐냈다.

14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박중훈, 허재, 김규리, 이성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중훈과 허재는 용산고등학교, 중앙대학교 동창생으로 등장부터 우정을 과시했다. 두 사람은 '라디오스타' 동반 출연도 술을 마시다가 결정하게 됐다는 것.

허재는 "(박중훈과) 저녁을 먹고 있는데 작가님 전화가 온 거다. 그래서 우리가 방송을 같이는 나가본 적이 없으니까 같이 나가보자고 물어봤다. 그랬더니 가자고 하더라"며 "술에 취해서 '나갈게요'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박중훈과 허재는 티격태격하는 대화로 웃음을 선사했다. 최근 '뭉쳐야 찬다'에 출연 중인 허재는 "처음 방송에 나갔을 때 주위에 이야기를 안 했다. 그런데 첫 회 나가고 나서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이 올랐나보더라. 아침에 사고 쳤냐고 전화가 왔다"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박중훈은 "왕년에 날리던 농구선수가 축구를 왜 이렇게 못 하냐"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허재는 "은퇴한 지 15년 됐는데, 그 이후로 운동을 한 번도 안 했다. 감독인 안정환이 준비 운동을 하라고 했는데, 내 근력이 못 따라가더라"고 고백했다. 그럼에도 박중훈은 "운동 신경 자체가 없는 거 같더라"며 허재를 '디스'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뿐만 아니라 박중훈은 허재와 술을 마시며 쌓은 추억들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박중훈은 "허재와 아침까지 술을 마실 때가 종종 있었다. 그런데 다음날 허재가 경기에서 40득점을 하더라"며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박중훈은 고교 시절부터 스타였던 허재의 인기를 직접 증언하기도 했다. 박중훈은 "고등학교 때 허재는 교장선생님 다음일 정도였다. 거의 신이었다"고 말했다.

박중훈과 허재는 계속해서 과거를 회상했다. 데뷔 34년차인 박중훈은 "1985년에 첫 촬영을 했다. 데뷔 후 세 작품까지가 후시 녹음이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처음에 동시녹음 할 때는 기계 문제가 있어서 속삭이면 안 들렸다. 그래서 과장되게 연기를 해야 했다. 1990년대 영화를 보면 약간 과장되게 느껴지는 게 그 이유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허재는 "내가 1984년도부터 인기를 끌었다"며 오빠부대의 원조라고 주장했다. 그는 "우지원과 이상민은 운동선수치고 스타일이 좋았다. 하지만 강동희 서장훈은 운동파처럼 생겼다. 누가 봐도 운동선수 아니냐. 나는 서장훈보다는 낫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끝으로 박중훈과 허재는 '친구'를 함께 열창했다. 하지만 어색하게 멀찍이 떨어진 채 부르는 두 사람의 모습은 모두를 웃게 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라디오스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라디오스타 | 박중훈 | 허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