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승리, 해외 상습 도박 혐의로 입건…포토라인 서나 [종합]
2019. 08.15(목) 06:10
양현석 승리
양현석 승리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YG엔터테인먼트 대주주 양현석과 그룹 빅뱅 출신 승리의 상습 도박 의혹을 내사 중이던 경찰이 두 사람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

지난 8일 양현석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MGM 호텔 카지노 VIP룸에서 13억원 상당의 무등록 외국환 거래를 한 정황이 포착돼 최근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관계자는 티브이데일리에 "금융정보분석원으로부터 양현석의 환치기 의혹 관련 자료를 넘겨 받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양현석의 해외 상습 도박 혐의가 논란이 된 가운데, 승리도 같은 호텔의 카지노 VIP룸을 약 11차례 찾아 도박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양현석은 이 VIP룸에서 10억원 이상을 사용했고, 6억원 이상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 또한 10억원이 넘는 돈을 잃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양현석의 해외 원정 도박 의혹은 점점 더 커졌다. 마카오 MGM 호텔 카지노에서도 VIP룸과 정킷방 등에서 불법 도박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 경찰은 양현석이 현금이 없어도 카지노에서 신용으로 돈을 빌려 한국에서 현금으로 갚는 방식, 일명 '환치기'로 자금을 조달한 것으로 보고 집중해 조사를 펼치고 있다.

더욱이 마카오에서 사용한 불법 도박 자금 규모가 미국에서 사용한 자금보다 클 가능성도 제기돼 논란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결국 14일 경찰은 양현석과 승리를 상습 도박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현재 경찰은 두 사람의 구체적인 도박 횟수와 판돈 금액 등을 분석하고 있다.

다만, '환치기' 수법을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추가 입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조만간 양현석과 승리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이에 두 사람이 공개적으로 포토라인에 서게 될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승리 | 양현석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