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구에게 공연 관람 문화를 매도할 권리가 있는가 [이슈&톡]
2019. 08.16(금) 17:53
배우 손석구
배우 손석구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손석구가 연극 '프라이드' 관람으로 인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16일 손석구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앞서 15일 손석구는 강한나 오혜원 등 tvN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배우들과 함께 '프라이드'를 관람했다. 드라마에 함께 출연했던 배우 김주헌의 공연 회차였다. 공연이 끝난 후 관람객들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민폐 관객이 있었다는 공통적인 후기를 내놨고, 이후 강한나의 SNS 인증샷을 통해 공연 후기에서 공통적으로 등장한 일명 '민폐 관객'이 해당 배우들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후 16일 새벽과 오전, 강한나와 오혜원이 차례로 SNS에 사과문을 게재하며 상황이 일단락되는 듯했다. 하지만 이날 오후 손석구가 입장문을 공개하며 논란이 재점화됐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손석구는 해당 글을 통해 "어제 저와 제 친구들이 몰상식한 공연 관람 자세로 공연을 망쳤으니 사과를 하라는 요구가 있었고 그로 인해 기사까지 났다"며 "연극을 즐기고 아끼는 사람으로서 부끄러운 관람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같은 장면을 보고도 저마다 다른 방식의 감상을 느낄 수 있다. 다수에 피해 가지 않으면서도 제 권리라고 생각되는 만큼은 조용히 웃고 울었다"고 덧붙였다. 즉 작품을 보고 느끼는 감상은 자유이고, 자신의 소신에 따라 해당 논란은 사과할 거리가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이어 손석구는 "몇몇 관객 분들의 그릇된 주인의식과 편협하고 강압적이며 폭력적이기까지 한 변질된 공연 관람 문화가 오해를 넘어 거짓 양산으로까지 만드는 상황이 당황스럽지만 이 이상의 반박도 사과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불편을 호소했던 관객은 물론, 공연계 문화 전체를 뭉뚱그려 저격하며 관객들에게 책임을 떠넘긴 것이다.

또한 손석구는 자신을 초대해 준 '프라이드'의 배우 김주헌에게만 미안하다는 심경을 밝히고, 앞서 사과문을 게재한 두 강한나 오혜원에 대해서는 어떠한 언급도 하지 않아 동료 배우들 모두가 난감한 상황을 만들었다. 김주헌 역시 자신의 공연을 관람하러 온 관객들과 동료인 손석구 사이에서 난처한 처지가 됐다.

물론 가장 난감한 것은 관객들이다. 손석구의 입장문으로 인해 이날 공연을 관람한 후 불편을 호소했던 여러 관객들은 졸지에 '그릇된 주인의식'과 '편협하고 강압적이며 폭력적이기까지 한 변질된 공연 관람 문화'를 향유하는 꼴이 됐다. 정당하게 티켓 가격을 지불하고 시간을 내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의 입장에서는 소비자로서 겪은 피해를 호소하려다가 공연계 문화 전체를 매도하는 몰상식한 사람이 된 셈이다. 작금의 논란을 차치하더라도, 과연 손석구에게 공연 문화 전체를 매도하고 관객들을 비난할 권리가 있을까.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손석구 | 지정생존자 | 프라이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