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익병 “불판에 구워 먹는 고기, 문화충격 받았다”
2019. 08.16(금) 21:18
함익병
함익병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TV는 사랑을 싣고’ 함익병이 서울에서 ‘문화 충격’을 받았던 일화를 밝혔다.

16일 방송된 KBS1 예능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의학계를 넘어 방송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피부과 전문의 함익병이 출연했다.

이날 함익병은 “서울에서 문화 충격 받았던 게 고기”라고 말문을 열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고기를 불판에 구워먹더라. 고기는 국으로 끓여 먹어야지. 비싼 고기를 굽냐”고 말했다.

이어 함익병은 “그렇게 고기를 처음 구워먹은 뒤, ‘이렇게 맛있는 고기가 있구나’ 했다”며 넉넉지 못한 사정 탓에 고기를 구워먹지 못했던 과거를 떠올렸다.

반면 김용만은 국물에 들어간 고기를 안 먹었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김용만은 “예전에 아버지가 결핵을 앓으셔서 소고기를 많이 드셔야했다. 그래서 구워서만 먹다보니 국물에 들어간 고기를 안 먹었었다”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1 ‘TV는 사랑을 싣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함익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