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갑부' 쟁반회, 강릉 평정한 대박 비주얼 공개 '어디?'
2019. 08.17(토) 19:09
서민갑부 쟁반회
서민갑부 쟁반회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서민갑부'에서 소개된 쟁반회가 화제다.

17일 재방송된 채널A 교양프로그램 '서민갑부'에서는 쟁반 회 한상으로 자산 50억 원을 이룬 이정석 씨의 가족 이야기가 소개됐다.

강릉의 한 해안가에 길게 늘어선 줄을 따라 가게 안으로 들어가면 여기저기서 쟁반회 주문하는 손님들로 가득하다. 이 집의 인기 메뉴는 바로 쟁반 회 한상으로 이정석 씨와 그의 가족들은 25년간 한결같이 위판장을 찾아 싱싱한 자연산 횟감을 구입하고 있다. 50cm가 넘는(스페셜 기준) 커다란 쟁반회에는 제철 생선회가 가득이고 여기에 25가지나 되는 곁들임 음식이 물회, 대나무 잎 밥, 연어 아가미 튀김, 오징어 통순대, 수제 생선가스 등 질 좋은 다양한 요리들을 제공해 회를 먹지 못하는 아이들부터 남녀노소 누구나 한상 즐길 수 있다.

이렇듯 손님들을 사로잡을 수 있었던 데에는 텃밭에서 부지런히 길러낸 채소와 매일 싱싱한 횟감을 공급하는 남편 이정석 씨와 요리를 총괄하는 아내 전채송 씨, 손님들의 취향을 분석하며 메뉴 개발과 홍보에 앞장선 아들 이왕규 씨의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원래 외항선을 탔던 정석 씨는 부모님의 반대와 아내와 아들에 대한 걱정으로 배에서 내려 해안도로 근처 공터에 건물을 짓고 횟집을 시작하게 됐다고 한다. 하지만 바다 앞에 자리 잡아 처음엔 그럭저럭 장사가 잘 되던 횟집이었지만 IMF 사태 이후 줄곧 내리막을 걷게 되는 어려움을 겪게 된다. 건물을 지으며 빌린 돈의 원금은커녕 이자 갚기도 빠듯한 삶이 계속되자 인건비라도 아끼기 위해 군대를 갓 제대한 큰아들 왕규 씨가 합류하게 되었다고.

아들이 쟁반회 장사에 합류한 이후 10년 만에 연 매출 36억 원의 신화를 쓸 정도로 매출은 수직 상승했다. 왕규 씨는 시식용 회를 준비해 강릉 주변 펜션을 돌아다니며 관광객들에게 홍보했고, 매일 들여오는 싱싱한 제철 횟감을 블로그에 올리며 당시 흔치않던 회 배달 서비스를 시작해 집에서도 편하게 싱싱한 회를 맛볼 수 있게 했다. 여기에 젊은 층을 공략하기 위해 곁들임 음식에도 공들인 왕규 씨는 전국의 유명 식당들을 찾아다니며 메뉴 개발에도 노력했다.

이정석 씨의 가족은 쟁반회로 자산 50억원을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채널A]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서민갑부 쟁반회 | 쟁반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