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 구혜선과 파경 위기→드라마 촬영은 예정대로
2019. 08.19(월) 11:33
안재현
안재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구혜선 안재현 부부가 파경 위기를 맞은 가운데, 안재현은 변동 없이 드라마 촬영에 임한다.

19일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극본 안신유·연출 오진석) 관계자는 티브이데일리에 "안재현의 오늘 촬영이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이 있는 여자와 외모 집착증에 걸린 남자가 서로의 지독한 편견을 극복하는 과정을 담은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안재현과 오연서가 주연을 맡아 최근 촬영을 시작했다.

앞서 18일 안재현의 아내 구혜선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 진실되기를 바라며"라는 글을 올려 두 사람의 불화를 알렸다.

이후 한솥밥을 먹고 있는 안재현 구혜선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측이 두 사람이 협의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는 공식입장을 밝혔고, 구혜선은 다시 SNS 글을 올리며 소속사와 정면으로 맞섰다. "나와는 상의되지 않은 보도이며, 나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는 정반대의 입장을 밝혔다. 여기에 함께 공개된 안재현과의 문자 메시지에 소속사 사장인 문보미 씨가 언급돼 대중들의 관심이 커진 상황이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구혜선 | 안재현 | 하자있는 인간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