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경 주연 日 ‘신문기자’ 하반기 국내 개봉 확정,
2019. 08.19(월) 16:39
신문기자 심은경
신문기자 심은경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일본 현정권의 정치 스캔들을 다루며 주목 받는 영화 ‘신문기자’가 하반기 국내 개봉을 확정했다.

‘신문기자’(감독 후지이 미치히토•배급 더쿱)는 정부 비리가 담긴 의문의 팩스 한 통을 받은 신문기자가 정권이 은폐하려는 사건을 파헤치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정치 스캔들 모티브의 작품이다.

‘신문기자’는 몇 년 전 일본을 뒤흔든 사학 비리 사건을 모티브로 해 관심을 받았다. 실제 당시 사건에 의문을 제기하며 끊임없이 정권과 대립한 도쿄신문의 기자 모치즈키 이소코의 저서를 바탕으로 제작됐다.

대학 신설을 둘러싼 정치 스캔들부터 정부의 여론 조작, 사건과 연루된 고위관료의 자살 등 그동안 드러나지 않았던 정부의 비밀을 수면 위로 들어 올린 ‘신문기자’는 일본 사회에서는 보기 힘든 이례적인 작품으로 관객들에게 강렬한 충격을 선사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 6월 일본 개봉 이후 반정권 소재로 인한 많은 제약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관객 수가 증가하며 개봉 2주차 박스오피스 8위를 기록해 이후로도 10위권내 순위를 유지하며 현재까지 40만 이상의 관객을 동원해 일본 영화계에 파란을 일으키고 있다.

‘신문기자’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는 한국 배우 심은경의 출연이다. 실제 논란을 빚었던 자국의 정치 스캔들이 연상되는 작품에 외국 배우 캐스팅은 매우 드문 일이다. ‘신문기자’는 민감한 소재를 다루고 있는 작품인만큼 극의 중심을 잡아줄 배우가 필요했고,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전 세대 관객들을 사로잡은 심은경을 캐스팅하며 영화에 힘을 실었다.

프로듀서 가와무라 미츠노부는 “복수의 정체성과 고뇌, 그리고 갈등을 가진 캐릭터를 표현할 수 있는 배우로 언어를 뛰어넘어 심은경 이외에는 떠올릴 수 없었다”며 그를 캐스팅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혀 이목을 끈다.

‘써니’부터 ‘광해, 왕이 된 남자’ ‘수상한 그녀’까지 국내 최연소 흥행 퀸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쥐며 뛰어난 연기력을 인정받은 심은경은 ‘신문기자’를 통해 다시 한번 대체 불가한 배우임을 증명할 예정이다.

정권이 은폐하려는 정치 스캔들을 취재하는 신문기자 요시오 카에리카 역을 맡은 그는 한층 더 깊어진 감정 연기를 통해 어두운 진실과 마주한 기자의 모습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묵직한 존재감으로 작품을 이끌어갈 전망이다.

이미 일본에서는 한국 배우라는 사실과 관계없이 배우와 연기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가 주를 이루고 있어 심은경의 열연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킨다. 이를 입증하듯 영화 개봉 직후에는 일본 영화전문 사이트인 에이가닷컴에서 실시한 배우, 감독 인기 설문조사에서 1위를 차지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정치 스캔들을 바탕으로 한 사회 고발, 일본 현정권을 향한 날카로운 통찰을 담아낸 심은경 주연의 ‘신문기자’는 하반기 국내 개봉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영화 ‘신문기자’ 스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신문기자 | 심은경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