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룸' 예쁘장한 구오즈 리더 육성재, 서은광 그리워한 사연
2019. 08.20(화) 13:54
아이돌룸 - 육성재
아이돌룸 - 육성재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그룹 비투비 멤버 육성재가 리더의 고충에 대해 털어놓는다.

20일 방송될 JTBC 예능프로그램 '아이돌룸'에는 육성재와 95년생 동갑내기 절친들의 조합 예쁘장한 구오즈가 출격한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비투비의 막내 겸 예쁘장한 구오즈의 리더 육성재는 뛰어난 리더십은 물론 탁월한 예능감으로 활약을 펼쳤다.

육성재는 자신이 리더가 된 이유로 "애들끼리 정리가 안돼서 결국 내가 하게 된 것"이라며 자발적인 선출이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육성재는 "리더가 돼보니 은광이 형의 어려움을 알겠더라"며 비투비의 리더 서은광을 그리워했다.

하지만 육성재의 고충과 달리 예쁘장한 구오즈 멤버들은 그를 향해 숨겨왔던 불만을 토로하기 시작했다. 급기야 광민은 리더 자리까지 넘보는 야망을 분출했다는 후문. 이에 MC들은 진정한 리더를 가리기 위한 특별 테스트를 진행해 육성재가 리더 자리를 지킬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예쁘장한 구오즈의 진정한 리더가 선출되는 '아이돌룸'은 이날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이돌룸 | 예쁘장한 구오즈 | 육성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