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명, 홍현희♥제이쓴에 "저 두 돌한테 속았다"
2019. 08.21(수) 07:46
아내의 맛
아내의 맛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코미디언 김용명이 자신을 속인 홍현희, 제이쓴 부부에 분노했다.

20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동료 코미디언 김용명을 속이는 데 성공했다.

이날 방송에서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계곡에 놀러가자"는 말로 김용명을 속여 그를 부모님의 텃밭으로 불러냈다.

물이 아닌 밭을 본 김용명은 현실이 믿기지 않는 듯 "계곡은 가긴 가냐"고 물었지만, 홍현희는 "계곡 가서 느끼는 수확은 잠깐이지만, 수확의 기쁨은 오래 간다"며 그를 회유했다. 그러나 김용명은 "내가 평생 속아본 적이 없는 사람인데, 저 두 돌한테 속았다"며 한탄했다.

이내 김용명은 제이쓴의 아버지에게 "대신 고추를 좀 가져가도 되냐"고 했고, 아버지는 흔쾌히 "무한정으로 가져가도 된다"고 해 그를 기쁘게 했다. 이어 홍현희도 "그래도 선배가 있으니 힘이 됐다"며 김용명을 위로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TV조선 '아내의 맛']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용명 | 아내의 맛 | 홍현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