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최정원X강남, 몽골 샤부샤부…소고기·양 꼬리 도전
2019. 08.24(토) 21:53
배틀트립, 최정원 강남
배틀트립, 최정원 강남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배틀트립' 배우 최정원과 가수 강남이 몽골 음식에 도전했다.

24일 저녁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배틀트립'에서는 '멍 때리는 여행'을 주제로 최정원 강남과 김지민 홍현희가 여행 설계자로, 프로미스나인 박지원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두 팀은 각각 몽골 울란바토르와 대만 타이중으로 떠났다.

이날 방송에서 함께 여행을 떠난 강남과 최정원은 몽골 원조 샤부샤부를 맛봤다.

샤부샤부를 먹은 강남은 "마라탕 같은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두 사람은 소고기를 홍탕에 넣어 취향에 따라 소스에 찍어 맛을 음미했다.

최정원은 "한국에서 먹는 맛과 거의 똑같다"며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음식을 먹은 강남은 "소스가 정말 맛있다, 한국 사람이랑 몽골 사람이랑 입맛이 정말 비슷한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양고기를 먹은 최정원은 "양고기에서 향이 나긴 한다"며 다소 난색을 표했으나 강남은 "나는 양고기를 좋아해서 맛있다"고 답했다. 이어 생소한 부위인 양 꼬리를 두고 최정원은 강남에게 먼저 권했다.

강남은 양 꼬리를 익혀 맛보고는 엄지를 치켜들고 큰 반응을 보였다. 이어 자신감 있게 맛본 최정원은 "꼬리라고 생각하고 먹으니까 좀 그렇다"고 답했다. 강남은 "사실 양 냄새가 있어서 형도 한번 먹어봤으면 했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배틀트립']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권세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남 | 배틀트립 | 최정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