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유빈·김소희, 사생활 사진 유포 피해→사과문 게재까지 [종합]
2019. 08.25(일) 06:25
김소희, 송유빈
김소희, 송유빈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그룹 마이틴 출신 송유빈과 아이비아이 출신 김소희의 사생활 사진이 유포되면서 두 사람이 열애설에 휩싸였다. 이후 송유빈, 김소희는 개인 SNS를 통해 관련 입장을 밝혔다.

24일 송유빈과 김소희는 각각 개인 SNS를 통해 "팬들에게 죄송하다"라는 사과 글을 게재했다.

김소희는 개인 SNS를 통해 "새벽에 갑작스러운 사진으로 많이 놀라셨을 팬분들과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라는 장문의 글을 인스타그램에 게재했다.

이어 김소희는 "당시 같은 회사 동료인 친구(송유빈)와 서로 너무 힘들었던 시기에 응원하고 위로해주며 의지하게돼 만남을 가졌다"며 "바쁜 스케줄과 여러 가지 힘든 상황에 부딪혀 다시 친한 동료 사이로 남기로 했다"고 이야기했다. 김소희는 "알 수 없는 경로로 퍼진 사진으로 인해 저도 당황스럽다"며 "응원해주시는 많은 팬분들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송유빈 또한 인스타그램을 통해 팬들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 그는 "(김소희를)같은 회사의 동료를 만났고 힘든 시기에 서로에게 의지하며 힘이 되어주곤 했다"며 "하지만 서로는 또다시 현실이라는 벽 앞에서 멀어지게 되었고, 처음 알고 지내던 동료 사이로 다시 돌아가게 됐다"고 열애와 이별을 인정했다. 이어 송유빈은 "누군가가 어떠한 이유로 어떻게 유출을 했는지에 대해서 원망하지는 않는다. 다만 그 사진을 보고 실망하셨을 팬분들과 저를 아껴 주시던 주변 분들에게 너무나도 죄송한 마음뿐이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이날 새벽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는 송유빈과 김소희로 추정되는 남녀가 스킨십을 하는 사진이 확산됐다. 해당 사진에는 마스크를 쓴 두 사람이 입맞춤을 하고 있는 장면이 담겨 있었다.

이후 송유빈과 김소희의 이름은 각종 포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며 계속해서 화제를 모았다. 그러자 더뮤직웍스는 "확인 결과, 두 사람은 같은 소속이었던 시절 잠시 만난 것은 사실이나 이미 결별한 사이로 확인됐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소속사는 "최근 김소희 양은 소속사를 떠난 상황이고, 송유빈 군은 금일 앨범을 발매하는 상황에서 지난 과거의 사진이 불법적으로 유출됐다"고 했다.

이어 더뮤직웍스는 "이와 별도로 당사는 아티스트에 대하여 온라인 상에서의 사생활 침해, 명예훼손 등의 행위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것이며, 이후 선처 없이 법률적 모든 조치를 취하여 아티스트를 보호할 것"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하기도 했다.

소속사의 입장 발표와 송유빈, 김소희의 사과글 게재로 열애설은 해프닝으로 일단락됐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소희 | 김소희 송유빈 종합 | 송유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