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현, 이지은의 ‘호텔 델루나’ 첫 번째 손님이었다
2019. 08.25(일) 22:05
호텔 델루나 이지은 여진구 이도현
호텔 델루나 이지은 여진구 이도현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호텔 델루나’ 이도현이 달의 객잔 첫 번째 손님이었다.

25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연출 오충환)에서 장만월(이지은)은 구찬성(여진구)에게서 고청명(이도현)을 본 후로 불안해했다.

과거 고청명과 사랑에 빠져 제 사람들을 모두 잃게 됐던 장만월은 천 년 전의 자신의 영혼을 보게 됐다. 이에 장만월은 자신이 고청명과 함께 소멸될 것을 다시금 다짐했다.

장만월은 설지원(이다윗)에게 고청명이 남긴 비녀를 건넸고, “너한테 버릴게 있다. 이걸 주워 먹어라. 먹고 악귀가 되어라”고 했다.

이후 장만월은 구찬성에게 “마고신(서이숙)이 네가 그 자라고 하더라”며 구찬성을 직접 죽일 수 없지만 지키지도 않겠다고 했다.

바로 구찬성은 약방을 찾아가 “내가 정말 장만월 씨가 그토록 미워하는 사람이냐”고 물었고, 둘째 마고신은 “그럴 리 없다. 그 자는 여기 있다”며 반딧불이를 가리켰다.

마고신은 “이 자가 장만월의 달의 객잔 첫 번째 손님이다”라고 했다. 구찬성은 바로 반딧불이를 데리고 가겠다고 했다. 이에 둘째 마고신은 “장만월의 소멸부터 막아야하지 않나. 장만월이 악귀에게 던져준 걸 찾아라. 그것이 일을 벌이면 다시 돌이킬 수 없다”고 경고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호텔 델루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도현 | 이지은 여진구 | 호텔 델루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