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빛나던 시절 충격적 사건 ‘호기심 자극 포스터’
2019. 08.29(목) 10:04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가 메인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감독 쿠엔틴 타란티노•배급 소니 픽쳐스)는 1969년 격변의 시기 미국 LA의 한물 간 웨스턴 TV쇼 스타 릭 달튼(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과 그의 친구이자 오랜 대역 배우인 클리프 부스(브래드 피트)가 할리우드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레트로 정서가 물씬 느껴지는 메인 포스터에는 1960년대 할리우드의 모습이 강렬한 색채와 스타일리시한 일러스트로 표현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릭 달튼 역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클리프 부스 역을 맡은 브래드 피트, 샤론 테이트 역의 마고 로비까지 현시대 최고의 배우들이 1960년대 할리우드 스타일로 완벽 변신한 모습의 비주얼이 눈길을 끈다.

여기에 에이전트 마빈 슈워즈 역의 알 파치노와 액션 코디네이터 랜디로 분한 커트 러셀 등 아카데미 시상식을 방불케 하는 전무후무한 캐스팅 라인업도 확인할 수 있어 기대를 높인다. 또한 “빛나던 시절, 충격적 사건”이라는 카피가 더해져 1969년 찬란한 할리우드를 배경으로 벌어진 사건으로 어떤 전개가 펼쳐질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가장 먼저 경쾌한 음악이 귀를 사로잡는 이번 메인 예고편은 전성기를 지나 하락세에 있는 액션 스타 릭 달튼과 그와 흥망성쇠를 같이 한 스턴트 대역 클리프 부스가 마빈 슈워즈와 만나는 모습으로 시작돼 호기심을 유발한다.

뒤이어 릭 달튼의 옆집으로 이사 온 인기 감독 로만 폴란스키와 당대 할리우드에서 핫 아이콘으로 부상하고 있던 샤론 테이트의 모습이 나타나 이들 사이에 벌어질 사건에 대한 관심을 높인다.

이러한 가운데 희대의 살인마 찰스 맨슨(데이먼 해리먼)이 등장해 그 존재감만으로도 위협적인 분위기를 풍겨 섬뜩한 긴장감을 조성한다. 이렇듯 1960년대 할리우드 감성을 전면에 녹인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는 세계 최정상 배우들의 환상적인 연기 앙상블을 기대케 하며, 그 당시 전 세계를 충격에 빠트린 샤론 테이트 살인 사건이 거장 타란티노 감독의 손에서 어떻게 새롭게 재구성될지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는 9월 25일 개봉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포스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 브래드 피트 |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싸이월드공감